> 경제 > 경제일반

권익위, 국제사회와 주한 외국기업인 대상 '청렴 소통'

대내외 청렴 국가 이미지 개선 나서
내년 세계 20위권 청렴국 도약 목표

  •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10:4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저평가된 국가청렴도(CPI) 제고를 위해 다각적인 반부패 정책 홍보와 소통 노력에 나섰다. 

권익위는 국제투명성기구(TI), 베텔스만재단(BF) 등 세계 유수의 반부패 국제기구를 대상으로 한국정부의 반부패 정책성과를 정기적으로 알려 국제사회가 우리나라에 대한 정확하고 객관적인 인식을 정립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 전경 [사진=국민권익위원회] 2021.06.11. dragon@newspim.com

권익위는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을 통한 한국정부의 혁신적 반부패 개혁 노력과 함께 지난해 12월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해 한국의 청렴 리더십을 발휘한 제19차 국제반부패회의(IACC)의 주요 성과도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특히 주한외국상의와 협업해 매년 한국 주재 외국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반부패정책 홍보 외에 기업 경영 애로사항 등도 청취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는 외국기업들이 사업과정에서 겪는 각종 고충민원이나 불공정 문제 등을 선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주한 외국기업 옴부즈만'을 발족·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미국, 영국, 유럽, 독일 등 주요국 상공회의소와 협업으로 소속 기업인들의 기업 규제 건의사항을 상담하고 접수된 기업 고충민원도 해결중이며 호주, 캐나다 등 국가와의 기업인들과도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전현희 위원장은 "우리나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 개선을 위해 대내외 정책 소통에 매진한 결과, 지난 4년간 우리나라 국가청렴도(CPI)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라며 "주한 외국기업 옴부즈만을 통해 외국 기업인들의 고충민원 등을 해결하고 반부패 정책 홍보도 강화해 국가청렴도 세계 20위권 진입을 위한 기반을 확실히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