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고창군, 알짜 기업유치로 일자리 창출 '배가'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10:14
  • 최종수정 : 2021년06월21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창=뉴스핌] 고종승 기자 = 전북 고창군이 생산유발 효과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뛰어난 우량기업 위주의 투자유치로 지역내 취업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140여명을 신규 채용하는 (주)엄지식품은 최근 집밥열풍을 타고 지난해 1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세븐브로이·다좋은 식품기업 투자협약식후 기념촬영 모습[사진=고창군] 2021.06.21 lbs0964@newspim.com

'곰표맥주'로 인기를 끌고있는 수제맥주기업 세븐브로이(주)도 이달 중 흥덕농공단지에 추가 공장을 착공해 연내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븐브로이(주)는 직원 20여명 채용을 예정하고 있다.

'대한민국 최고의 식품산업단지'를 목표로 한 고창일반산업단지 투자기업들의 신규채용도 늘고 있다. 고창황토배기청정고구마연합영농조합과 한결영농조합법인은 하반기 각각 35명, 11명의 신규채용을 계획하고 있다.

공장착공을 준비 중인 주)동우팜투테이블도 직접고용 650명, 간접고용 490명(생계차 및 냉동차 등) 등의 채용계획을 약속했다.

지역대표 향토기업인 참바다영어조합법인과 이앤지푸드도 가정간편식의 급속한 성장에 힘입어 120명 추가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군은 반일근무 확보, 장애인 일자리 희망인력 조사, 고령자 작업공간 확보 등을 통한 희망일자리도 늘려갈 계획이다.

앞서 고창군은 전북도 일자리 정책평가에서 2021~2020년 최우수를 이뤄냈다. 지난해 말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228개 지자체, 지역소재기업 6000여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입주기업 체감만족도에서 고창군은 전북 1위, 전국 5위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명성을 굳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확대와 인구 유입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연결될 수 있도록 유치기업의 사전 준비상황을 세심하게 모니터링하고 기업과 적극 협력하여 괜찮은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lbs096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