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법무부, 출생통보제도 도입…의료기관 출생통보의무 신설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입법예고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10:06
  • 최종수정 : 2021년06월21일 1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법무부는 아동의 출생등록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출생통보제도의 도입을 골자로 하는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21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부모가 출생신고를 하지 않아 제대로 보호받지 못한 아이들이 적지 않다"며 "이들은 적절한 의료조치를 받지 못하고 취학연령이 되었음에도 학교에 가지 못하는 등 방치되거나 유기되고, 신체적·성적·정신적 학대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 모든 아이들이 빠짐없이 출생등록될 수 있도록 출생통보제도를 신설했다"고 설명했다.

[과천=뉴스핌] 백인혁 기자 =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법무부의 모습. 2020.12.03 dlsgur9757@newspim.com

법무부는 출생통보제도에서 의료기관의 출생통보의무 규정을 신설했다. 출생이 있었던 의료기관의 장이 7일 이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출산모의 성명, 출생자의 성별 등 출생정보를 송부하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출생정보를 다시 7일 이내 시·읍·면의 장에게 송부하도록 했다.

또 법무부는 국가가 출생신고가 누락된 아동의 출생신고를 직접 이행하도록 했다. 시·읍·면의 장은 통보받은 출생정보로 누락된 아동을 발견한 경우 부모에게 7일 이내 출생신고할 것을 최고(일정한 행위를 할 것을 타인에게 요구하는 통지)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생신고가 이루어지지 않은 아동의 경우, 시·읍·면의 장이 가정법원의 확인을 받아 직권으로 아동의 출생을 기록하도록 했다.

향후 법무부는 입법예고 기간 동안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출생통보제 도입을 위한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신속하게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