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여성·아동

여성가족부, 공군 부사관 사망 비행단 16·18일 현장점검

  • 기사입력 : 2021년06월15일 13:41
  • 최종수정 : 2021년06월15일 1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가 최근 발생한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이 일어난 공군 전투비행단 현장점검에 나선다.

여성가족부는 오는 16일과 18일 공군 제20전투비행단(공군본부 포함), 제15특수임무비행단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추가경정예산안 및 법률안 의결과 관련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3.18 kilroy023@newspim.com

이번 현장점검에는 여성가족부 권익침해방지과장을 단장으로,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법률 전문가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들은 공군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보호 및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제도나 시스템 운영 등을 포함한 성희롱‧성폭력 방지 조치 사항 등을 점검한다.

또한, 과거 성희롱·성폭력 사건 발생 현황 및 관련 재발방지대책 수립 여부, 폭력예방교육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도 점검한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그동안 국방부에서 성폭력 관련 제도나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정비해 왔으나,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이 안된 이번 사건을 통해 조직문화 혁신과 관리자들의 문제 인식개선이 중요하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현장점검을 통해 군대 내 성희롱‧성폭력 예방을 위한 제도나 시스템 운영 과정에서의 문제점과 개선사항 등을 살펴보는 한편, 우리 사회 전반의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