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넷마블·카겜·엔씨 '정면충돌'..막 오른 6월 '신작 대전'

넷마블 '제2의 나라' 10일 출시...순조로운 출발
카카오게임즈 '오딘' 29일 출시...사전예약 300만 넘어
코로나로 일정 연기된 엔씨 '블소 2', 이달 출시 전망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4:16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게임업계가 성수기인 여름방학 시즌을 앞두고 이달 신작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각사에서 올해 가장 기대가 큰 대작들이 정면충돌하는 만큼, 흥행 여부에 따라 회사별 실적 표정도 엇갈릴 전망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이 지난 10일 한국과 일본에 선보인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는 전날 오후 3시 기준 애플 앱스토어 매출 한국 1위, 일본 6위를 기록했다. 앞서 지난 8일 출시한 중문 문화권에서도 대만 1위, 홍콩 1위, 마카오 7위에 오르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넷마블 '제2의 나라' 출시 [사진=넷마블] 2021.06.10 iamkym@newspim.com

'제2의 나라'는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원작의 세계관을 새롭게 구성,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 한 재미를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제2의 나라'는 올해 넷마블의 최대 야심작이다. 그만큼 지난 4월 미디어 쇼케이스와 사전예약 돌입 이후 업계의 높은 관심을 받아온 작품이다. 실제 출시와 함께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하자 업계에서도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삼성증권은 '제2의 나라'의 2분기 예상 일 매출을 기존 17억원에서 25억원으로 상향하는 등 흥행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넷마블 관계자는 "출시한 5개국에서 모두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2의 나라'가 첫 스타트를 끊은 가운데 오는 29일에는 카카오게임즈의 기대작 '오딘: 발할라 라이징'(이하 '오딘')이 출격을 대기 중이다.

'오딘'은 ▲언리얼 엔진4와 3D 스캔, 모션 캡처 기술을 사용한 최고의 그래픽 ▲북유럽 신화의 세계관 ▲거대한 대륙을 그대로 구현한 오픈월드 ▲캐릭터 간의 유기적 역할 수행 ▲폭발적 전투 쾌감을 선사하는 대규모 전쟁 등 방대한 콘텐츠가 특징이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 6월 29일 정식 출시 [사진=카카오게임즈] 2021.06.02 iamkym@newspim.com

'오딘' 역시 사전 흥행지표는 긍정적이다. 사전예약 첫날 100만명을 돌파했고 5일간 180만명 이상이 몰린 데 이어 현재는 300만을 넘어섰다. 또 지난 2일 캐릭터 생성 서버가 오픈 당일 마감돼 추가 서버를 증설하며 이용자들의 관심을 증명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역시 "'오딘'은 북유럽 세계관 기반의 최고의 그래픽과 차별화된 시스템으로 무장한 MMORPG로, 2021년 최고의 게임이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아직 구체적인 출시 일정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 & 소울 2'(이하 '블소2')도 이달 내 출시가 전망된다. 당초 지난해 출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개발이 지체되면서 올해로 일정이 연기됐다. 엔씨가 밝힌 올해 상반기 중 출시 일정이 다시 변동될 가능성도 있지만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엔씨소프트 '블소2', 22일 사전 캐릭터 생성 시작 [사진=엔씨소프트] 2021.04.13 iamkym@newspim.com

'블소2'는 지난 2012년 출시된 '블레이드 & 소울'의 정식 차기작이다. 지난 2월 사전예약에 돌입한 뒤 23일 만에 400만을 달성했다. 각종 악재 속에 올해 1분기 아쉬운 실적을 거둔 엔씨 역시 '블소2'에 거는 기대감이 클 수밖에 없다.

엔씨는 지난 1분기 컨퍼런스 콜에서 "'블소2'는 리니지2M보다 사전 캐릭터 생성수치가가 더 높다"면서 "20~30대 위주로 고객군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50대 비중도 높게 나타나는 것을 봤을 때, 리니지2M 대비 기대 매출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며 흥행을 기대했다.

업계 관계자는 "게임 플랫폼이 점차 PC에서 모바일로 넘어가면서 성수기 개념이 다소 약해졌지만 방학은 여전히 사업적으로 중요한 시기"라며 "이번 달 들어 각 사마다 최고 기대작을 내놓는 만큼 흥행에 따라 올해 실적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