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검찰단, 공군 女 중사 회유·사건 은폐 의혹 상관 2명 소환조사

9일 오전 20전투비행단 군검찰 및 공군본부 검찰부 등 압수수색

  • 기사입력 : 2021년06월09일 09:22
  • 최종수정 : 2021년06월09일 0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성추행 피해를 당한 공군의 고(故) 이 모 중사에게 회유를 하고 사건 은폐를 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상관 2명이 국방부 검찰단에서 소환 조사를 받았다.

9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부 검찰단은 지난 8일 노 모 준위와 노 모 상사 등 사건 관련자 소환조사를 진행했다. 국방부 검찰단은 "고인의 억울함을 해소하기 위해 강제추행 및 2차 가해 수사를 최우선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성남=뉴스핌] 윤창빈 기자 = 7일 오전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모 중사의 분향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있다. 이 중사는 지난 3월 선임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신고한 뒤 두 달여 만인 지난달 22일 숨진 채 발견됐다. 2021.06.07 pangbin@newspim.com

앞서 이 중사는 지난 3월 초 강제로 회식에 참석했다가 돌아오는 길에 차 안에서 장 모 중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

노 상사는 성추행 사건 발생 전 가졌던 회식을 주최한 인물이다. 당시 회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어긋나는 5명 이상이 참석했기에 발각돼 처벌받을 것을 우려, 이 중사를 대상으로 사건을 덮을 것을 종용했다.

이 중사는 이 사건 1년여 전에도 B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는데, 노 상사는 이 때도 사건을 덮기 위해 이 중사를 회유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노 준위는 장 중사에 의한 성추행 사건 발생 이후 이 중사와 저녁식사를 하면서 회유를 종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노 모 준위는 이뿐만 아니라, 본인이 이 중사에게 직접 성추행을 가했다는 의혹도 있다.

아울러 국방부 검찰단은 국방부 조사본부와 함께 이날 오전 공군 제20전투비행단 군검찰과 공군본부 검찰부, 공군본부 법무실 내의 인권나래센터를 압수수색 중이다.

국방부 검찰단과 국방부 조사본부는 지난 8일엔 20전비 군사경찰대대를, 7일엔 노 준위와 노 상사의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연일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전방위 압수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 국방부 감사관실이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에 대한 직무감찰에 들어간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