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카이스티안이 카이스트 키운다'…크래프톤, 한국과기원에 110억원 발전기금 약정

크래프톤 임직원 55억원과 크래프톤 55억 매칭 기부
이광형 총장, 취임과 동시에 동문회 관리 강화 강조

  • 기사입력 : 2021년06월04일 15:29
  • 최종수정 : 2021년06월04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성공한 한국과기원 동문들이 나서서 학교의 성장에 힘을 보태고 있다. 도움을 받은 사람에게 은혜를 갚는 '페이 백(Pay Back)'이 아닌, 미래에 후원하는 '페이 잇 포워드(Pay It Forward)'라는 차원에서 귀감이 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크래프톤과 크래프톤의 전·현직 구성원 11명이 미래의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을 위해 110억 원의 발전기금을 약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발전기금은 과기원 출신의 크래프톤 전·현직 구성원 11명이 55억원의 개인 기부금을 먼저 조성한 뒤 회사가 동일한 액수의 출연금을 보태는 1대1 매칭 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약정됐다.

㈜크래프톤과 크래프톤의 전·현직 구성원이 미래의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을 위해 110억원의 발전기금 기부를 한국과학기술원에 4일 약정했다. [자료=한국과학기술원] 2021.06.04 biggerthanseoul@newspim.com

크래프톤은 글로벌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제작한 기업이다. 과기원 전산학부 졸업생인 장병규 의장은 지난해 1월에도 100억원의 발전기금을 쾌척했다. 그는 당시 "개인의 기부보다는 동문들의 적극적인 기부 참여를 이끌어내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후 기부 의사가 있었지만 구체적인 기부처를 정하지 못했던 ㈜크래프톤 내부의 KAIST 출신 구성원들이 장 의장과 마음을 모았다. 처음에는 4명이었던 기부 희망자는 퇴직자까지 동참해 11명(김창한, 류성중, 박진석, 신승우, 심재한, 양재헌, 이창호, 장병규, 조웅희 등)으로 늘었다. 본격적인 모금 활동을 벌인지 약 2개월여 만에 55억 원의 기부액이 모였다.

이번 기부에 참여한 신승우 과기원 동문은 "모교에서 좋은 사람들을 만나 배우고 얻은 것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그 고마운 마음을 후배들에게 돌려주자는 제안에 마음이 움직였다"고 말했다.

과기원은 이번 약정금으로 전산학부 건물을 증축해 학생 연구실·산업계에 실제로 적용되는 코딩 및 프로젝트 실습실·사회 환원 교육 프로그램 장소·크래프톤의 선배가 후배에게 멘토링을 하는 공간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미 전산학부 동문들의 기부는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4월 배달의 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 형제들의 김범준 대표가 "도움을 준 사람에게 다시 갚는 ʻ페이백(Pay Back)ʼ 보다는 내가 받은 호의를 다음 세대를 위해 사용하는 ʻ페이 잇 포워드(Pay It Forward)ʼ의 방식으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다ˮ라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 소식을 듣고 서하연·한동훈 전산학부 졸업생 부부가 기부에 동참했다. 이어 게임 개발 기업 데브시스터즈에서는 06학번부터 16학번까지를 아우르는 젊은 엔지니어 11인이 뜻을 모아 기부금을 보내왔다.

동문의 학교 발전재단 기금은 이광형 총장이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그는 취임과 동시에 외부 활동을 통해 학교 발전 기금을 모금할 뿐만 아니라 대외적인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일명 '홍보맨'을 자처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동문관리는 과기원 발전재단과 동문회에서 전담했으나, 이 총장 취임 이후 홍보실이 동문 관리를 주력하면서 다각적인 활동에 나서는 분위기다.

한국과학기술원이 발간한 카이스티안(KAISTian) 웹진 5월호 [자료=한국과학기술원] 2021.06.04 biggerthanseoul@newspim.com

개교 50주년을 기념해 올해 1월부터 발간된 웹진인 '카이스티안(KAISTian Newsletter)'을 보다 활성화한다는 게 이 총장의 생각이다. 카이스티안은 과기원을 의미하는 KAIST에 사람을 의미하는 ian을 붙인 합성어다. 과기원 동문을 통칭한다.

민현숙 과기원 홍보실장은 "이광형 총장 취임 이후 동문회를 좀더 활성화하기 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며 "조만간 학교에 다니면서 가장 자랑스러웠던 점이 무엇이었는지 등을 알리는 영상을 제작해 동문에게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과기원을 다녔던, 다니고 있는 모든 동문들이 카이스티안으로서 자긍심을 갖도록 한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미래를 위해 동문이 후배와 학교를 성장시켜나갈 수 있는 분위기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