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송도근 사천시장 "인천공항공사 항공MRO사업 추진 중단하라"

  • 기사입력 : 2021년05월31일 14:49
  • 최종수정 : 2021년05월31일 15: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사천=뉴스핌] 서동림 기자 = 경남 사천시가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외국회사와의 투자협약을 통해 항공MRO사업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반발하고 나섰다.

송도근 사천시장은 3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하영제 국회의원, 박정열, 김현철, 황재은 경남도의원, 이삼수 사천시의회의장 및 시의원, 서희영 사천상공회의소 회장과 함께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사업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송도근 사천시장(왼쪽 두번째)이 31일 오전 11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왼쪽부터 허영제 의원, 송도근 시장, 서희영 상의회장, 이삼수 의회의장[사진=사천시] 2021.05.31 news_ok@newspim.com

송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역할이 단순 부지 제공이 아니라 격납고 및 인프라 등 항공MRO 개조시설 건축 및 임대가 포함돼 있다"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항공MRO 사업에 직접 참여를 하겠다는 의도가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행 법률상 공기업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의 항공기 개조사업에 참여해 직접 항공MRO 사업에 진출하는 것은 '인천국제공항공사법', '한국공항공사법', '공항시설법' 등에 반하는 법령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도 국토교통부 차관 재직 시 '항공기 정비업 부분은 민간의 영역이기 때문에 확장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직접 항공기 정비업을 수행하려는 것은 민간영역의 침해로 규정한 바 있다.

송 시장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기정비업 진출과 관련해 인천지역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4차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된 바 있다. 하영제 의원 등이 대표발의한 관련 개정법률안도 계류 중"이라고 지적하며 "상반된 내용의 법률안이 계류되고 있는 상황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항공 MRO사업에 진출하려는 것은 법을 무시한 행위와 마찬가지"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항공MRO 사업에 참여한다면 국가핵심인프라 사업에 대한 중복투자로 인한 혈세 낭비를 초래할 뿐 아니라 걸음마 단계인 항공MRO 정비사업의 경쟁력을 떨어뜨려 사천지역 경제를 죽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질타하며 "12만 사천시민과 함께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5월 4일 이스라엘 국영기업인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과 항공정비 전문기업 ㈜샤프테크닉스케이와 인천공항 항공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합의각서에는 공항공사는 인천국제공항 내 개조시설을 건축하고 해당시설을 합작법인에 임대한다, 공항공사는 미국연방 항공국 규정 및 합작법인의 요구조건에 부합하는 개조시설을 제공한다, 공항공사는 개조시설에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부지, 격납고, 인프라 등의 필수시설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news_o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