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한미미사일 지침 종료 맹비난..."문대통령, 반응 살피는 비루한 꼴 역겨워"

한미정상회담 후 첫 반응...평론가 명의 작성
비난수위 높여..."美, 파렴치한 이중적 행태"

  • 기사입력 : 2021년05월31일 08:22
  • 최종수정 : 2021년05월31일 08: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놓고 미국이 이중적 행태를 드러냈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31일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기사에서 "남조선이 우리 공화국 전역은 물론 주변국들까지 사정권 안에 넣을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할수 있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 인공기와 철조망. [사진=로이터 뉴스핌]

통신은 "벌써부터 국제사회와 남조선 내에서는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대륙간탄도미사일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은 물론 극초음속미사일까지 개발할수 있다는 심상치 않은 여론이 나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미국을 향해 "우리의 자위적 조치들을 한사코 유엔 결의 위반으로 몰아붙이면서 추종자들에게는 무제한한 미사일 개발권리를 허용하고, 입으로는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행동은 대결로 이어가려 한다"며 "파렴치한 이중적인 행태를 스스로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의 과녁은 남조선군이 아니라 대양너머에 있는 미국"이라며 "남조선을 내세워 패권주의적목적을 실현해보려는 미국의 타산은 제손으로 제눈을 찌르는 어리석은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침략야망을 명백히 드러낸 이상 우리의 자위적인 국가방위력 강화에 대해 입이 열개라도 할 소리가 없게 됐다"고 경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이 기회에 '기쁜 마음으로 미사일지침 종료사실을 전한다'고 설레발을 치면서 지역나라들의 조준경안에 스스로 머리를 들이밀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을 저질러놓고는 죄의식에 싸여 이쪽저쪽의 반응이 어떠한지 촉각을 세우고 엿보고있는 그 비루한 꼴이 실로 역겹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2일 정상회담에서 미사일지침 종료에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기쁜 마음으로 미사일지침 종료 사실을 전한다"고 언급했다.

북한이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반응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문제평론가를 통해 반응을 보이면서 수위조절을 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이 김여정 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권정근 외무성 국장 등 그간 대미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혀온 인물들이 아닌 평론가 이름으로 반응을 보였다"면서 "북한이 대미 관계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