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도쿄올림픽 독도 삭제하라"... 서경덕, 도쿄올림픽 위원장에 항의

  • 기사입력 : 2021년05월28일 09:27
  • 최종수정 : 2021년05월28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독도를 전 세계에 알려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및 조직위원회측에 독도 표기에 관한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작은 점으로 독도를 표기한 일본 지도(왼쪽), 독도의 올바른 표기 방법을 일본측에 알려준 지도 예시안(오른쪽). [사진=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지난주 서 교수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 영토처럼 표기한 사실을 발견한 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한국을 제외한 205개 IOC 전체 회원국에도 독도 수정을 이미 요청했다.

하지만 1주일 뒤 IOC의 답변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메일 주소를 알려 주면서 일본측에 문의해 보라며 한발 물러서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메일에서 "독도는 지리적,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다. 하지만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땅처럼 표기한 것은 올림픽 정신에도 위배되는 행위다"고 일갈했다.

또한 그는 "올림픽을 통해 남의 나라 영토를 자신의 영토로 홍보하려 한다면 올림픽을 개최할 자격도 없다. 세계적인 망신을 더 당하기 전에 어서 빨리 독도 표기를 삭제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메일에는 일본이 독도에 관해 억주 주장하는 것들에 대한 정확한 반박자료를 첨부했고,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의 잘못된 독도 표기에 대한 올바른 표기 방법을 알려주는 지도 예시안도 함께 보냈다.

한편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일본이 '한반도기'에 그려진 독도에 항의를 했고, 한국은 IOC 권고에 따라 독도를 뺀 한반도기를 사용해 큰 논란이 된 바 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