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백악관 "한미정상회담서 北 문제도 주요 의제..中·경제 협력 등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5월21일 04:18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백악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북한 문제가 핵심 의제가 될 것이라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언론 브리핑에서 2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 "물론 북한이 중심 논의 주제가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양 정상이 북한 문제 이외에도 중국과 기후 변화, 경제적 동반자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을 방문중인 문 대통령은 21일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첫번째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스핌 DB]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