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성북구 돈암6구역에 889가구 규모 아파트 들어선다

지하 5층·지상 25층 공동주택 건설

  • 기사입력 : 2021년05월14일 08:01
  • 최종수정 : 2021년05월14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서울 성북구 돈암6구역이 재개발을 통해 최고 25층 높이의 신축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서울=뉴스핌] 성북구 돈암6구역 재개발 단지 조감도.[이미지=서울시] 유명환 기자 = 2021.05.14 ymh7536@newspim.com

서울시는 지난 11일 개최한 건축위원회에서 성북구 돈암동 48-29번지 일대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14일 밝혔다

사업 계획안은 지하 5층·지상 25층 규모로 공동주택 889가구(임대 161가구·분양 728가구)와 부대복리시설(4439.97㎡), 근린생활시설(1789.97㎡)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사업 부지는 지하철 4호선 길음역에서 직선거리로 약 400m 정도 떨어져 있고, 주변에 초중고가 인접해 교통과 교육 여건이 좋은 곳이다.

이번 재개발 사업에는 동·서쪽을 관통하는 공공 보행통로 2곳을 계획해 시민 누구나 편리하게 통행할 수 있게 했다. 또 최대 20m 넘는 높이 차이가 있지만, 단차 계획으로 지형에 순응하도록 했으며, 곳곳에 엘리베이터를 설치해 노약자·장애인도 어려움 없이 다닐 수 있게 했다.

아울러 동소문로변에 근린생활시설을 포함한 중저층 건축물을 배치해 가로 활성화를 유도했으며, 소형 평형 주거 임대와 분양 비율을 절반씩 배정하고 형태와 마감재 등을 동일하게 적용해 '소셜믹스'를 시도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앞으로도 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공동주택을 빠르게 공급하고, 적극적인 소셜믹스를 통해 공존하고 상생하는 주택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