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바이든, 송유관 해킹 사건에 '사이버보안 안보 강화' 행정명령 서명

  • 기사입력 : 2021년05월13일 09:31
  • 최종수정 : 2021년05월13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사이버 공격으로 미국 내 송유관 가동이 중단된 일이 발생하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사이버보안 안보 강화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 코로나19(COVID-19) 대응 현황 및 백신 접종 프로그램에 대해 브리핑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2021.05.12 [사진=로이터 뉴스핌]

12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미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각종 사이버 행위들에 대응하기 위해 연방 정부와 민간 분야의 협력을 증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그는 IT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미국 내 정보망을 해칠 수 있는 사이버보안 침입 및 공격을 즉시 보고하는 등 여러 지침을 담은 '사이버 보안 안보 표준 가이드라인' 구축을 지시했다.

또, 연방 정부 전반의 사이버 안전을 감독하고 대응하는 체계도 설치하라는 명령이다. 

이밖에 바이든 대통령은 정보 당국자와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사이버보안 안전성 검토 위원회' 신설과 정부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DB) 등 사이버 인프라에 대한 보안 강화 등을 주문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미 최대 송유관 업체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이 지난 7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고 5일 동안 송유관 가동을 멈추자 나왔다. 미 동부시간으로 12일 저녁 5시부로 송유관 가동은 재개했지만 운송 정상화까지는 수 일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

이번 행정명령은 송유관 가동 중단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사이버 해킹 사태는 나날이 잦아지고 있는데, 정부와 공공기관·IT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지난해 솔라윈즈 해킹이 대표적인 사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