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 개막식 13일 개최…온라인에서 만나요

  • 기사입력 : 2021년05월12일 09:03
  • 최종수정 : 2021년05월12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2021 박물관·미술관 주간(박미주간)'이 '박물관의 미래– 회복과 재구상'을 주제로 오는 13일 오후 2시부터 공식 유튜브 채널 '박물관미술관주간'에서 생중계로 온라인 개막식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한국위원회(위원장 장인경)가 주최하고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용삼)이 주관하는 '박미주간' 개막식은 홍보대사인 손미나 작가가 진행을 맡는다. 개막식은 행사의 주요 특징과 프로그램을 미리 살펴보는 1부와 시민들이 전문가와 함께 토론을 펼치는 2부로 나눠 진행한다.

1부에서는 박미주간 홍보대사이자 JTBC '그림도둑들'에 출연하고 있는 김찬용 전문 해설사가 올해 주제와 프로그램별 관전 요소를 쉽고 재미있게 설명한다. 박물관‧미술관 소장품을미디어아트로 재해석한 '거리로 나온 뮤지엄'도 최초로 공개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온라인개막식 박물관의 미래 : 회복과 재구상 포스터 [사진=문체부] 2021.05.12 89hklee@newspim.com

2부에서는 '박물관‧미술관을 통한 경험의 확장 & 콘텐츠의 미래'를 주제로 신기술 활용과 소통형 콘텐츠를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박물관‧미술관의 움직임과 그 속에서 관람객이 원하는 콘텐츠는 무엇인지에 대해 토론한다. 국립공주박물관 한수 관장의 진행으로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안현정 전시 기획자(큐레이터), 소다미술관 장동선 관장, 고려대학교 문화유산융합학부신상철 교수, 관련 학과(고고학, 박물관학, 미술사학과) 대학생들과 온라인 사연 모집을 통해 선정된 시민들이 함께한다.

안현정 전시 기획자는 '코로나 이후(포스트 코로나) 시대: 뮤지엄 콘텐츠의 미래'를 통해 박물관‧미술관의 변화되는 모습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장동선 관장은 '어쩌다 미술관: 제3의 공간'이라는 주제로 미술관의 새로운 공간적 의미에 대해 화두를 던진다. 신상철 교수는 '추천(큐레이션)과 콘텍스트적 접근방식의 강화'를 주제로 코로나 이후 시대의 변화된 문화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박물관·미술관 콘텐츠의 새로운 지향점과 운영 전략을 이야기할 계획이다.

'2021 박미주간'은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23일까지 신기술을 접목해 치유와 회복을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SNS를 통해 집에서도 전국 박물관·미술관을 여행할 수 있는 '뮤궁뮤진' ▲일상 공간 속에서 박물관‧미술관의 소장품을 볼 수 있는 외벽영상(미디어퍼사드) '거리로 나온 뮤지엄' ▲기술을 활용한 박물관‧미술관 문화 체험, 사회적 연대, 치유와 회복 등에 대한 '주제 연계 프로그램' ▲전국에 숨겨진 박물관‧미술관 명소를 찾아다니는 '뮤지엄 꾹' 등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박물관과 미술관을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이 온라인 개막식에서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새로운 영감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