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KDI "제조업 중심 경기회복…코로나 확산으로 불확실성 상존"

3월 전산업생산 5.8% 증가…광공업 4.7%, 서비스업 7.8%

  • 기사입력 : 2021년05월10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10일 1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최근 우리 경제가 제조업을 중심으로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경제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다고 분석했다.

KDI는 10일 '2021년 5월 경제동향'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제조업을 중심으로 경기가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3월 전산업생산은 광공업과 서비스업 생산 증가폭이 확대되며 전월보다 0.4%p 높은 5.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광공업 생산(4.7%)은 반도체(25.3%)와 기계장비(8.2%)가 양호한 흐름을 이어간 가운데 화학제품(8.2%)도 증가로 전환되며 전월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KDI 2021년 5월 경제동향 [자료=KDI] 2021.05.10 204mkh@newspim.com

서비스업생산(7.8%)은 도소매업(8.8%), 숙박·음식점업(19.5%), 운수·창고업(14.4%) 등이 기저효과로 상승하면서 증가폭이 확대됐다. 다만 서비스업 생산이 전월대비 계절조정치도 2월에 1.1%, 3월에 1.2% 각각 증가한 것을 고려하면 극심한 부진에서 반등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건설업(-5.7%)은 감소폭이 축소됐으며 공공행정(7.1%)도 전월보다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75.0%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고 출하량은 3.5%로 전월보다 2.2%p 확대됐다. 재고율은 102.2%로 전월대비 0.7%p 하락했다.

현재의 경기상태를 나타내는 3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0.2p로 0.5p 상승했고 향후 경기 전망을 나타내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3.1p로 0.2p 상승했다.

KDI는 "대외수요가 양호한 가운데 내수 부진도 완화되면서 경기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다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른 불확실성은 상존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일평균 600명 내외의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며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비중도 점차 상승하고 있어 향후 대면서비스업의 회복세를 제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