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SK케미칼, 1분기 영업이익 730억..."분기 사상 최대 실적"

영업익 전년비 810%↑...매출액 3788억 전년비 50.5%↑
코폴리에스터 끌고 바이오사이언스 밀고..."2분기도 성장세"

  • 기사입력 : 2021년05월07일 16:47
  • 최종수정 : 2021년05월07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케미칼이 바이오사이언스와 코폴리에스터 등이 호실적에 힘 입어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SK케미칼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7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0.6%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3788억원으로 50.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505억원으로 288.4% 늘었다.

특히 분기 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규모다.

SK케미칼은 "전 사업부의 고른 성장과 더불어 양대 성장축인 코폴리에스터와 바이오사이언스의 호실적에 힘 입어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로고=SK케미칼 제공]

그린케미칼 부문의 코폴리에스터 사업은 지속적인 신규 용도 개발과 고객 확대로 매출과 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코폴리에스터 매출은 137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1% 늘었다. 원료 가격, 수출 운임 상승에도 불구하고 판매량 증가 효과로 영업이익은 1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6% 증가했다.

라이프 사이언스 부문의 제약(Pharma) 사업 1분기 매출은 641억원 영업이익은 72억원이다. 기존 제품의 판매가 양호하게 유지됨과 동시에 신규 도입 제품의 증가로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0.8% 늘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CMO)등에 힘입어 1분기 매출액 1127억원, 영업이익 537억원으로 출범 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97.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전환됐다.

SK케미칼 관계자는 "2분기에도 코폴리에스터 지속적인 수요증가와 제약 제품 라인업 확대의 영향으로 양호한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도 코로나19 백신 사업으로 큰 폭의 매출, 수익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SK케미칼은 2분기에도 안정적인 수요 전망에 힘입어 관련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특히 친환경 플라스틱 시장 성장에 대비해 코폴리에스터 신규 생산설비 가동을 3분기에 시작할 계획이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