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SKC, 1Q 역대 최고 실적...넥실리스, 테슬라 공급·인증기간 단축

영업익 818억·매출 7846억...전년比 175.4%·23.6% 증가
5공장 하반기 양산...2025년까지 동박 전체 생산능력 5배↑

  • 기사입력 : 2021년04월30일 13:12
  • 최종수정 : 2021년04월30일 13: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C가 2012년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화학사업 실적 개선과 동박 등 모빌리티 소재 성장세가 이어진 결과다. 특히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수년 동안 지속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 결과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면서 우상향 추세를 이어갔다는 평가다.

◆ SK넥실리스,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세 맞춰 '풀가동'

SKC는 올해 1분기 매출 7846억원, 영업이익 818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6%, 175.4% 증가했다.

사업별로 2차전지용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는 매출 1420억원, 영업이익 167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세에 맞춰 풀가동 체제를 지속해온 SK넥실리스는 1분기에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화학사업 합작사 SK피아이씨글로벌은 매출 2341억원, 영업이익 560억원을 거뒀다.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추진한 고부가 PG 중심 포트폴리오 전환에 더해 공급 안정성 및 품질에 대한 고객사 신뢰가 이어지면서 호조세를 보였다. 지난해 정기보수에서 공정 최적화로 생산성을 높인 것도 실적에 기여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C 실적 추이[사진=SKC] 2021.04.30 yunyun@newspim.com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매출 2603억원, 영업이익 148억원을 기록했다. 원재료 가격이 올랐지만 연초 IT 및 모바일 신모델 출시로 고부가 필름 수요가 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1% 증가했다.

반도체소재사업은 매출액 1062억원, 영업이익 39억원을 기록했다. 고난이도 공정용 CMP 패드 매출이 본격화하고 세라믹 부품 매출이 늘면서 전년 동기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늘었다.

SKC 관계자는 "수년간 꾸준하게 추진해온 비즈니스 모델 혁신 결과 시장 예상을 뛰어넘은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거둔 데 이어 2분기에도 우상향 성장 추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올 한해 ESG 경영도 강화해 SKC의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확고히 다지겠다"고 말했다.

◆ LG-SK 배터리전 종식...넥실리스 "LG와 관계 지속 확대할 것"

2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도 그 어느 때보다 높다. 특히 SK넥실리스는 전방산업인 전기차 시장이 급격한 성장을 보임에 따라 동반 성장하고 있다.

특히 SK넥실리스는 핵심 고객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과의 배터리 분쟁을 종식하며 잠시 중단됐던 중장기 계약 논의 재개를 포함 협력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배터리 업체인 일본 파나소닉을 통해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에 공급을 하게 됐다.

김영태 SK넥실리스 대표는 이날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주요 고객사인 LG에너지솔루션과 오랜 기간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지만 (계열사인 SK이노베이션과의 소송 등 이유로) 잠시 협력 방안이 중단돼 있었다"면서 "최근 문제가 해결됐기에 이를 재개해 고객사와 관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T사(테슬라) 배터리에 들어가는 동박을 공급할 예정"이라며 "(배터리 납품업체인) 파나소닉을 통해서 미국 지역부터 판매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국내외 생산능력도 공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유럽이나 미국 지역의 진출을 내부 검토중인데 현재 지역 전기차 시장 성장성과 고객의 요구 등을 고려해 지역, 시기, 규모 등을 결정해 빠른 시일내 시장과 소통할 계획"이라며 "기본 증설은 2025년에 현재 생산능력 대비 5배 이상 확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SK넥실리스 정읍공장 전경 [사진=SKC] 2021.01.26 yunyun@newspim.com

최근 관심이 집중된 SK넥실리스 상장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김종우 BM혁신추진단장은 "현재 실적이 양호해 충분히 자금 조달이 가능하다"며 "재무비율을 적절하게 조정하면서 파이낸싱을 할 수 있어 아직까지는 상장을 검토하고 있진 않다"고 말했다.

그외에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2분기에도 친환경 제품 등 고부가 소재 비중을 계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CJ제일제당, SPC그룹 등 신규 고객사와 협력해 친환경 PLA 생분해 포장재 공급을 늘리겠다는 전략이다.

반도체소재사업은 2분기 CMP패드 천안공장 상업 가동 개시, 7월에는 중국 세정공장 준공 등이 예정돼 있어 성장을 가속화하고 수익성을 높여나갈 수 있을 전망이다.

ESG 경영도 강화한다. 올해를 ESG 경영 원년으로 선언한 SKC는 지난 3월 글로벌 수준 이상으로 지배구조를 혁신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사회에 ESG위원회, 인사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를 신설하고 기존 감사위원회를 포함해 모든 위원회의 위원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5월 중으로 각 위원회 활동을 개시할 예정이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