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SKC, SPC그룹과 친환경 생분해 포장재 확대 협력

파리크라상 등 SPC그룹 제품용 포장재에 생분해 필름 적용

  • 기사입력 : 2021년04월29일 16:29
  • 최종수정 : 2021년04월29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C와 SPC그룹의 포장재 생산 계열사 SPC팩이 손을 잡고 친환경 생분해 포장재 확대에 나선다. SKC의 친환경 생분해 필름은 매립 조건에서 단기간에 100% 분해되는 친환경 포장재다.

SKC은 29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SPC팩과 '친환경 포장재 사업 협력 업무협약식'을 열고 생분해 포장재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SKC가 생분해 필름을 공급하면 SPC팩이 배스킨라빈스, 파리크라상, 던킨 등 SPC그룹 내 프랜차이즈 제품용 포장재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SKC의 다른 생분해 소재로 SPC팩이 친환경 포장재를 개발·생산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C 이완재 대표이사(왼쪽)와 SPC팩 김창대 대표이사가 29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친환경 포장재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생분해 포장재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SKC] 2021.04.29 yunyun@newspim.com

시작은 배스킨라빈스에서 쓰이는 일회용품 포장재다. 이후 양사는 SKC 생분해 필름을 던킨 제품 개별 포장재, SPC삼립 빵 포장재 등으로 적용해 나간다. 또한 양사는 파리바게뜨, 파리크라상, 파스쿠찌 브랜드 내 제품 포장재로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은 친환경을 추구하는 양사의 노력에서 나온 결과다. SPC팩은 소비자 식품 안전과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SKC 관계자는 "매립 조건에서 단기간에 100% 분해되는 친환경 생분해 포장재는 폐플라스틱 이슈에 대안이 될 것"이라며 "SKC는 SPC팩 등 여러 고객사와 협력해 국내 생분해 플라스틱 시장 확대, 플라스틱 넷 제로(Net Zero)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