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삼성증권, 미국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2시간 확대 지원

14시간 미국주식 거래 가능
이벤트 오는 30일까지 진행

  • 기사입력 : 2021년04월23일 08:26
  • 최종수정 : 2021년04월23일 08: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삼성증권은 기존에 제공되지 않았던 애프터마켓(장후)거래 시간을 두시간 확대해, 오전 5시부터 7시까지 미국 주식을 거래 가능케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애프터마켓 거래 시간 확대에 맞춰, 삼성증권은 '출퇴근길엔 주식주문! 배달주문!'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한다.

[서울=뉴스핌] 삼성증권은 기존에 제공되지 않았던 애프터마켓(장후)거래 시간을 두시간 확대해, 오전 5시부터 7시까지 미국 주식을 거래 가능케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삼성증권]

삼성증권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앱 '엠팝(mPOP)'에서 이벤트 기간 내 해당 이벤트를 신청 후, 삼성증권이 지원하는 프리마켓 시간(17시~22시30분)과 애프터마켓 시간(05시~07시) 내에 미국 주식을 1회 기준 100만원 이상 온라인으로 거래하는 고객에 한한다. 매일 추첨을 통해 200명에게 2만원 상당의 쿠팡이츠 쿠폰을 지급하는 이벤트다.

다만 '출퇴근길엔 주식주문! 배달주문!' 이벤트는 중복 지급이 불가해 해당 이벤트에 최초 당첨된 고객은 차후 추첨고객에서 자동으로 제외된다.

이번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확대로 인해 삼성증권에서는 반나절 이상(14시간) 미국주식을 거래할 수 있게 됐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주식, 특히 미국 주식을 정규 시장 시간 내 거래하는 국내 투자자들의 경우 불가피하게 늦은 밤 주식을 거래하게 돼 일부 번거로움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번거로움을 덜고자 삼성증권에서 미국 주식 장전·장후 거래 시간을 대폭 늘리는 등 적극적으로 시스템을 개선했다"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