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컨콜] 기아 "미국 등 현지 생산 계획 답변 어렵다...바이든 정부 정책 예의주시"

"북미 전기차 수요 등 여러 변수 고려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4월22일 16:48
  • 최종수정 : 2021년04월22일 1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기아는 22일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미국 등 현지 생산 계획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답변하기 어렵다. 정책 변화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는 "유렵 북미 순으로 중장기적으로 현지 생산 고려한다는 기본 접근은 있지만, 미국 바이든 정부의 정책적인 부분이 큰 변수가 됐다"면서 "여러 가지 변수를 같이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전기차 수요가 우리가 원하는 만큼 큰 숫자가 아니다. 따라서 낮은 가동률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해서 (현지 생산 계획을) 생각해야 한다"면서 "바이든 정부의 정책이 어느정도 가시화 되면 생산 기지 관련 부분은 지속 고려하겠지만, 현재로선 정책변화를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기아 로고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