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스가 "대북 문제, 한·미·일 협력 중요..김정은 만날 준비돼 있다"

  • 기사입력 : 2021년04월17일 08:33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15: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일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자신은 조건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가 총리는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한국 등과의 3자 협력이 중요해졌다는 인식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특히 "북한에 대해 대량 파괴 무기와 탄도미사일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한 약속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바탕한 의무를 지킬 것을  강하게 요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또 자신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조건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밖에 중국을 겨냥, 동중국해나 남중국해에서의 힘과 위압에 의한 현상 변경에 반대하기로 바이든 대통령과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도 양국이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총리는 올 여름 도쿄 올림픽 개최 의지를 표명했으며 바이든 대통령도 이에 대한 지지를 거듭 밝혔다고 소개했다.

백악관에서 기자회견하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턴 뉴스핌]

한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상회담을 앞둔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후쿠시마 원전 저장수(오염수) 문제도 논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백악관을 방문한 해외 정상인 스가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중국으로부터의 도전과제와 함께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 문제에 대응하는데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양국이 5G, 반도체 공급은 물론 인공지능,양자 컴퓨터 분야 등에 함께 투자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은 혁신에 깊이 투자하고, 미래를 내다보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유지하게 해줄 기술들에 투자하고 보호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