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러시아 경제 제재·외교관 추방 조치.."해킹과 대선개입에 응징"

  • 기사입력 : 2021년04월15일 23:57
  • 최종수정 : 2021년04월15일 23: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15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해킹과 대선 개입 행위에 대한 응징으로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는 러시아의 대미 사이버 첩보 활동을 지원해온 6개 러시아 기업에 대한 제재 조치를 취했다.

미국 정부는 이밖에 미국에서 외교관 신분으로 체류하면서 활동해온 사이버 해킹 활동을 벌인 러시아 정보기관 요원 10명을 추방하기로 했다. 

이번 제재에는 미국 금융기관이 러시아 중앙은행, 재무부, 국부펀드 등이 발행하는 신규 채권을 매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조치가 바이든 정부 취임후 뿐만아니라, 최근 수년내에 러시아에 대해 취해진 가장 강력한 제재라고 평가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바이든 대통령은 평소 러시아 정부의 미국에 대한 해킹 공격과 대선 개입에 대해 전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달리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고 공언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푸틴 대통령과의 첫번째 통화에서 러시아 야권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하는 한편, 지난달 방송 인터뷰에선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하며대립각을 세워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3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두번째 통화에서도 미국의 국가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수일 내에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통보하기도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복잡한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푸틴 대통령에 제3국에서의 정상회담을 제안하기도 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