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20년 아프간 전쟁' 끝낸다..9월 11일까지 미군 철수

WP "9·11 테러 20주년 맞아 미군 철수 선언"

  • 기사입력 : 2021년04월14일 03:21
  • 최종수정 : 2021년04월14일 0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9월 11일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국 병력을 모두 철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가니스탄 전쟁의 도화선이 됐던 '9·11 테러' 20주년을 계기로 미 역사상 '가장 길었던 전쟁'을 종식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 바이든 대통령이 아프간 철군 계획을 14일쯤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유럽을 방문중인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도 이같은 결정을 동맹국들에게 알리고 철군 일정을 조율할 것으로 전해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현재 아프간에는 공식적으로 2천500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으며, 나토 동맹국 병력도 7천명이 주둔하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은 지난해 탈레반 반군과의 휴전에 합의하고, 오는 5월 1일까지 미군을 철수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미국은 정치권은 물론, 유럽 국가들도 나토 동맹국간의 조율을 거치지 않는 일방적 결정이라며 크게 반발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 동맹국들과의 조율과 텔라반관의 추가 협상을 통해 이보다 4개월 늦은 9·11 테러 20주년을맞아 아프간 전쟁 종식 선언을 추진하고 있는 셈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 2001년 9·11 테러 사건이후 이를 주도했던 빈 라덴과 알카에다 일당이 아프간으로 숨어들자 당시 아프간을 장악했던 탈레반 정부에 이들의 인도와 알카에다 축출을 요구했다. 탈레반측이 이를 거부하자 미국은 나토 등 40여개국의 지지를 받아 아프간 전쟁에 나섰다. 

20년간 이어진 아프간 전쟁으로 미군 2천명과 아프간 국민 10만여명이 목숨을 잃었고, 미국은 그동안 전쟁비용으로 수조 달러를 사용해왔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