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윤영준號 현대건설, 취임 첫 분기 실적 '한파'…하반기부터 꽃핀다

현대건설, 분양 달성률 12.9% 저조…"목표 달성 가능성 의문"
코로나19 장기화에 해외현장 착공 지연…1분기 한파 영향도
하반기부터 실적 꽃핀다…분양물량 '봇물'에 해외사업 '진척'

  • 기사입력 : 2021년04월16일 07:02
  • 최종수정 : 2021년04월16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영준 현대건설 신임 대표이사(CEO)의 어깨가 무겁다. 취임 후 첫 분기실적인 올해 1분기 성적표가 다소 실망스러울 것으로 예상돼서다. 

올해 현대건설은 현대엔지니어링까지 합쳐서 약 4만8000가구를 분양한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지만 실제 1분기에 목표 달성률이 다소 낮았다. 하지만 올 하반기부터는 주택 및 해외사업이 모두 탄력을 받으면서 회사 실적이 본격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현대건설, 분양 달성률 12.9% 저조…"목표 달성 가능성 의문"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현대건설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1년 전보다 28.74% 감소한 1400억원으로 예상된다. 같은 기간 매출 예상치는 전년대비 1.56% 증가한 4조1222억원, 영업이익 예상치는 4.49% 증가한 1727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1.04.15 sungsoo@newspim.com

매출 증가율이 1%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는 적은 분양물량과 코로나19 장기화 때문이다. 현대건설의 올해 분양물량 목표치는 2만7494가구며 자회사 현대엔지니어링은 2만여가구다. 둘을 합치면 약 4만8000가구가 분양목표 수준이다. 

단순 계산하면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한 분기마다 목표치의 25%인 약 1만2000가구를 분양해야 계획한 물량을 채울 수 있다. 하지만 현대건설의 올해 1분기 신규 분양물량은 4836가구며 같은 기간 현대엔지니어링은 1339가구를 분양했다. 

둘을 합치면 1분기 분양물량이 6175가구로 연간 목표 대비 12.9%를 달성했다. 25%의 절반 수준에 그치는 것. 특히 현대엔지니어링의 분양 목표치(2만여가구)는 지난해(7942가구)의 2.5배로 다소 높다는 평가가 많다. 이에 따라 회사가 약 4만8000가구 목표를 달성할지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조윤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현대엔지니어링의 분양 목표가 다소 공격적이라고 판단된다"며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연간 분양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을지가 의문"이라고 말했다.

◆ 코로나19 장기화에 해외현장 착공 지연…1분기 한파 영향도

게다가 현대건설은 작년부터 코로나19가 장기화된 여파로 해외 공사현장 착공이 지연되는 악재를 겪었다. 매출이 크게 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것도 작년 착공한 해외 프로젝트의 기성(공사 진척도)이 아직 충분히 반영되지 않고 있어서다. 

현대건설은 작년 해외 대부분 현장에서 코로나19로 공기가 지연돼 매 분기 손실을 인식하고 있다. 작년 3분기에는 약 1100억원의 추가비용이 발생했다. 당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미르파 발전소의 비용협상이 지연돼 미청구공사 500억원을 대손처리했다.

대손이란 회수 불가능한 채권 금액을 말한다. '받아야 하는데 못 받는 돈'이라는 뜻이다. 회사는 미래 발생할 대손에 대해 대손충당금을 설정한다. 그리고 실제 대손이 발생하면 대손충당금 범위에서 대손충당금과 상계(상쇄)하도록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작년 코로나에 따른 공기지연으로 추가원가 600억원을 반영했다. 알제리 발전사업 현장에서 작년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셧다운(폐쇄)으로 공기지연 비용이 추가돼서다. 

이밖에 지난 1분기 이례적인 한파가 있었던 것도 공기지연으로 이어지는 요인이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까지 회사 매출액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하반기부터 실적 꽃핀다…분양물량 '봇물'에 해외사업 '진척' 

하지만 전문가들은 올 하반기부터 현대건설 실적이 본격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올 하반기 계획한 분양물량이 많아 회사 주택 매출이 크게 늘어날 것이고, 해외 사업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진척을 보일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현대건설의 올 하반기 주요 현장으로는 ▲8월 서울 대조1구역 재개발(2083가구) ▲9월 경북 포항 환호공원(3116가구) ▲10월 서울 둔촌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3071가구) ▲11월 서울 방배5구역 재건축(2796가구) 등이 있다.

작년 상반기에는 주택 현장 10곳 이상이 착공에 들어갔다. 올해 상반기 목표 분양의 절반만 달성해도 별도재무제표 기준 건축 부문 매출이 분기별 1조8000억원 이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사우디 마르잔 가스처리시설,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 파나마 메트로 등 신규 대형 프로젝트의 공정률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단된 현장이 없어 코로나로 추가 손실을 반영할 가능성도 제한적이다. 

연내 수주가 기대되는 해외 프로젝트로는 ▲UAE 하일앤가샤(15억~20억달러) ▲이라크 바그다드 도시철도(25억달러) ▲홍콩 병원(10억달러) ▲아시아 지역 발전공사(10억달러) 등이 있다. 이에 따라 하반기부터 해외부문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조 연구원은 "현대건설은 올 하반기 계획한 분양물량이 많기 때문에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며 "주택 부문 매출이 늘어나면서 회사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에 모두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까지는 해외 코로나 영향이 지속되겠지만 현대건설은 충당금을 이미 선반영했다"며 "회사 실적이 분기를 거듭할수록 뚜렷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