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GS리테일 랄라블라, '경쟁력 상실'에 매장 대폭 정리...효율화 전략으로 반등?

GS리테일, 2018년 잔여지분 인수...GS왓슨스→랄라블라 변경
랄라블라, GS25 '뷰티 전용매대' 형태 입점

  • 기사입력 : 2021년04월14일 07:31
  • 최종수정 : 2021년04월14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GS리테일의 헬스앤뷰티(H&B) 스토어 '랄라블라'가 최근 3년간 수익성 악화 등 악재 속에 매장 수를 대폭 줄였다. 랄라블라는 효율화 전략으로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업계에선 랄라블라의 적자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GS리테일의 랄라블라 매장은 2017년 186개에서 지난해 말 기준 124개로 3년간 62개 매장이 문을 닫았다. '왓슨스'에서 간판 교체 이후 브랜드 인지도가 하락했고 차별화 전략의 부재가 적자 경영의 발단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2021.04.13 yoonge93@newspim.com

국내 H&B 시장은 2015년에서 2018년까지 급성장하다 점포수가 1500개에 이르면서 정체기를 맞고 있다. 2015년 718개에서 2019년 1515개로 급증했던 H&B매장 수는 지난해 1484개로 감소했다.

◆ 랄라블라, GS리테일 매출 비중 1%대...회계상 손실은 '절반' 차지

GS리테일은 지난 2017년 왓슨그룹이 보유한 왓슨스코리아의 지분 50%를 119억원에 인수, 독립경영을 통한 수익성 확대를 노려왔다. 

그럼에도 랄라블라는 결국 GS리테일의 체질개선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아픈 손가락'이 되고 말았다. 

실제로 랄라블라의 지난해 영업적자는 158억원으로 수년째 연간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랄라블라는 매출 비중 2% 미만의 비핵심 사업임에도 외부감사에서 핵심 감사 사항으로 지적됐다.

특히 지난해 랄라블라의 손상차손 인식 금액(회계상 손실)은 78억원으로, 2019년 53억원보다 47%나 증가했다. 이는 GS리테일 전체 손상차손 169억원의 절반 수준에 달한다. 

손상차손이란 자산가치가 감소해 회복하기 어려울 경우 이를 회계상 손실로 반영하는 것을 의미한다. 

상황이 이러하자 GS리테일은 한때 랄라블라를 매각하기 위한 검토도 진행했지만 끝내 인수자를 찾지 못했다. 

이 사이 랄라블라는 허연수 부회장의 '300개 매장' 목표가 무색할 만큼 올리브영과의 격차가 늘어났고 업계 3위 롭스와의 격차는 크게 좁혀졌다.

랄라블라 로고. [제공=GS리테일]

◆ GS리테일, GS25내 '숍인숍' 전략으로 반전 노려...턴어라운드는 '글쎄'

위기에 직면한 GS리테일은 비용을 줄이고 효율을 높이는 전략으로 랄라블라의 반전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GS리테일은 최근 GS25 내 뷰티 전용 매대 운영에 들어갔다. 뷰티 전용 매대에서는 랄라블라의 국내외 13개 협력사 제품 60여종이 판매된다. GS리테일은 오는 2022년까지 2500곳의 GS25에 뷰티 전용 매대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GS25가 전국 1만5000곳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여섯 곳중 한 곳에 뷰티 전용 매대가 마련되는 셈이다.

또한 랄라블라는 지난 3월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작했다. 랄라블라는 딜리버리히어로 배달앱 요기요와 손잡고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미용소품 등 100여 종의 상품을 요기요 앱으로 판매하고 있다. 서비스 점포는 신촌 홍대 잠실 신림 등 서울시 주요 상권 5개다.

이밖에도 랄라블라는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이슈 제품을 도입하고 최근에는 인플루언서와의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다만 이같은 노력에도 랄라블라가 반등에 성공할지는 미지수다. 올리브영이 탄탄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독주를 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뷰티 전문 편집숍인 외국계 '세포라'와 신세계 '시코르'도 가세하며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한편 증권가에서는 랄라블라가 향후 수년간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KB증권은 올해 GS리테일 H&B부문의 영업손실이 115억원에 달하고 내년 영업손실 역시 64억원으로 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추정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현재 출점과 폐점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으며, 단순 매장수 확대에서 벗어나 질적 성장에 중점을 두고 수익성 위주의 출점을 위해 집중하고 있다"며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MD구성과 수익성 위주의 우량점포 확대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 하고자한다"고 말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