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아시아나 마일리지 100% 인정?′ 고민 깊어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각각 2.5조·1조 달해
'부채 인식' 마일리지 부담…1마일리지 현금가치 비공개
합병시 '소비자 피해' 우려 부담…"고객이 곧 자산"

  • 기사입력 : 2021년04월12일 07:06
  • 최종수정 : 2021년04월12일 0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합병을 추진하면서 두 항공사의 마일리지 통합 방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 적립 규모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어려워 통합 방안을 결정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부채비율이 높은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서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를 모두 인정하기는 쉽지 않을 거란 전망과 함께 양사 합병으로 소비자 혜택 감소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마일리지 가치까지 축소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 '부채 인식'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8899억…'영업비밀' 현금가치는 공개 안해

12일 업계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누적 마일리지 규모는 각각 2조4843억원, 8899억원이다. 소비자들이 아직까지 사용하지 않고 쌓아 놓은 마일리지 규모로, 항공사는 마일리지를 부채로 인식한다.

앞서 지난달 31일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추후 가능한 시점이 오면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현황을 면밀히 분석해 합리적인 전환율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지는 사안인 만큼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 합리적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 사장의 발언대로 마일리지 전환율은 아시아나항공 고객들의 최대 관심사다.

전환율을 따지기 위해서는 마일리지의 가치를 알아야 한다. 하지만 항공사들은 1마일리지가 현금으로 얼마의 가치를 갖는지 공개하지 않는다. 노선별 공제 마일리지나 카드사에 판매하는 마일리지 단가 등이 곧 영업비밀이라는 게 이유다.

시장에서 평가하는 양사 마일리지의 상대적 가치는 있다.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를 대한항공의 약 80%로 본다. 카드사 적립률 기준 보통 대한항공은 1500원당 1마일이 적립되는 반면 아시아나항공은 1000원당 1마일이 적립된다.

양사 마일리지의 상대가치를 제대로 계산하려면 실제 아시아나항공 소비자들이 쌓은 마일리지 수를 알아야 한다. 이를 아시아나항공이 부채로 인식해 놓은 8899억원을 비교하면 된다. 이렇게 계산한 아시아나항공의 마일리지의 현금가치와 대한항공 마일리지를 비교하면 전환율이 나온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기들이 멈춰 서있다. 2020.04.22 mironj19@newspim.com

◆ 아시아나 부채비율 1344%…'소비자 피해' 이미지 부담, 전환율 산정에 신중

관건은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의 시장가치를 그대로 인정해줄지다.

이번 합병을 두고 독과점 우려 등 부정적인 시각이 많지만 현재 시점에서만 보면 아시아나항공은 부실기업이다. 이번 인수로 아시아나항공의 대규모 부채를 떠안으면서 마일리지 부채까지 모두 인정하기 힘들 거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일부 소비자들 역시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가 손해를 입을 가능성을 우려해 서둘러 소진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비율은 1344%에 달한다. 2019년 말(1795%) 대비 부채비율이 25% 이상 줄었지만 여전히 과도한 수준이다.

다만 이번 인수를 계기로 정부의 막대한 지원을 받은 대한항공이 소비자 피해를 발생시키기는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이미 양사 합병으로 항공권 가격 인상을 포함한 소비자 혜택 감소 우려가 나오는 만큼 마일리지 전환율 산정에 더욱 신중할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도 나온다. 미국에서 델타항공의 노스웨스트항공 인수 등 항공사 간 인수합병(M&A) 사례도 참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허희영 항공대 경영학부 교수는 "부실기업을 인수하는 상황에서 마일리지까지 전부 떠안는 것은 내부에서도 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른 관점에서 보면 고객이 곧 자산인 만큼 대한항공 역시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