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화물운임 약세…대한항공·아시아나 올해 실적 '빨간불'

항공화물 운임 작년 말 8달러→5달러 30% 이상 '하락'
공급 증가세…외항사 수송 5만7045t→9만2780t 회복
올해도 여객 수요는 저조할 듯…백신 보급이 변수

  • 기사입력 : 2021년04월04일 07:15
  • 최종수정 : 2021년04월04일 0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최근 화물 운임이 조정을 받으면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의 실적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화물 영업으로 실적을 방어했던 FSC들은 여객 불확실성에 화물 운임 하락이 겹치며 작년보다 힘든 한해를 겪을 가능성이 커졌다.

◆ 상하이→북미·유럽행 운임 33.3%·25% ↓…외항사 화물 공급 80% 가까이 회복

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기준 상하이에서 북미로 향하는 항공화물 운임은 작년 말 대비 33.3% 하락한 5.58달러였다. 12달러 수준까지 치솟았던 작년 5월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떨어졌다. 같은 기간 유럽행 운임은 25% 내린 4.06달러였다.

항공화물 운임은 작년 5월 이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뒤 다시 상승세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기 운항 중단이 지속되며 화물칸(밸리카고) 부족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컨테이너선 공급 부족으로 인한 항공화물 수요 증가가 겹쳤다. 이에 북미 기준 화물 운임은 작년 연말 8달러 수준까지 올랐다.

하지만 올 들어 항공화물 공급이 점차 살아나면서 운임이 조정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나라의 항공화물 운송 규모는 지난달 33만5442t으로 작년 같은 기간(27만2709t)보다 19.3% 늘었다.

특히 지난달 외항사 화물 공급이 9만2780t까지 올라왔다.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항공사들이 여객기를 세우면서 5만t 수준까지 줄었지만 회복 국면에 접어든 것이다. 코로나 확산 이전 성수기인 2019년 12월(11만9681t)과 비교하면 80% 가까운 회복이다. 여객기를 띄우지 못했던 글로벌 항공사들이 화물 물량을 처리하기 위해 잇따라 여객기를 화물기로 전환하는 등 공급 증가가 반영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대한항공 여객기 A330에 화물을 탑재하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올해도 여객 수요절벽 지속 전망…대한항공·아시아나 실적 전망치도 하락세 

문제는 올해 여객 회복 역시 쉽지 않다는 점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항공 수요 절벽을 겪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요 회복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이 대부분이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국내 항공사들의 공급력은 2017년 수준까지 떨어져 있다"며 "올 하반기부터 여객 수요가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코로나 불확실성과 낮은 재무여력으로 항공사들의 공급 확대 전략은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역시 내년부터 본격적인 여객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우기홍 사장은 지난달 31일 온라인 간담회에서 "국제선 수요 회복은 국가 간 국경을 열어야 하는 점에서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내년부터 회복하겠지만 정확한 시점을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화물사업에 대해서는 "다른 항공사들의 화물 공급 확대와 여객기 운항 증가, 해운 물류 문제 해소 등으로 하반기부터 수익 하락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상반기까지는 여객기 공급 감소 등으로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사의 올해 실적 전망 역시 하락세다. 지난달 말 기준 대한항공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3205억원으로 한 달 전(3736억원)보다 14% 감소했다. 지난해 영업이익(1089억원)과 비교하면 여전히 3배 이상 높지만 전망치가 하락한 것은 그만큼 부정적인 전망이 반영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현 시점에서 올해 1690억원의 영업손실이 예상된다. 1개월 전(-1270억원)보다 적자폭이 33% 커졌다.

다만 백신 보급 속도에 따라 여객 회복 시점이 빨라질 여지는 있다. 현재 집단 면역이 형성된 괌은 5월부터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면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등 여행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 향후 백신을 맞은 내국인이 해외 방문 후 유전자증폭검사(PCR)에서 음성이 나오면 격리하지 않는 방안 등도 검토될 것으로 예상된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