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카카오뱅크 미니, 10일간 기부 프로모션에 5000만원 모여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15:40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15: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카카오뱅크는 지난 12월 미니(mini) 고객인 10대 고객과 '첫 기부 응원 캠페인'을 진행한 결과, 10일간 약 5만명의 청소년들이 캠페인에 참여해 총 5000여 만원의 기부금이 모였다고 6일 밝혔다.

카카오뱅크 '첫 기부 응원 캠페인'은 만 14~18세의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인 mini 고객을 대상으로, '유기동물 돕기', '환경보호', '어르신 돕기' 중 1개를 골라 응원하면, 응원 1개 당 카카오뱅크가 1000원을 기부하는 이벤트다. 10대의 관심사를 고려해 선정된 기부 대상 중 '어르신 돕기'는 1만7000여명의 청소년들이 응원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카카오뱅크가 응원 1개 당 1000원씩 매칭해 모인 총 5000여 만원의 기부금은 각각의 목적에 맞게, 유기 동물 구조 후원 단체와 환경단체, 사회복지관 협회에 전달됐다. 올해 3월말까지 진행된 기부 내역과 스토리는 카카오뱅크 블로그에 상세하게 게재해 누구나 볼 수 있게 했다.

(사진=카카오뱅크)

'어르신 돕기'를 위한 후원금은 '한국사회복지관협회'에 전달돼 코로나19로 인해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330여 명의 어르신들에게 식료품 및 생활용품으로 제공됐다. 유기동물 구조 후원금은 동물 보호단체 '카라'를 통해 낡은 구조장비 정비나 새 의료장비 구입에 쓰였다. 환경보호 후원금은 '환경 운동연합'의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운영에 사용됐다.

기부 응원 참여시 경품을 제공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짧은 시간 안에 5만 여 명의 청소년들이 참여한 것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SNS로 능숙하게 소통하고, 자신의 '착한 일'을 인증하고, 지인들에게 동참을 권유하는 디지털 네이티브인 'MZ세대'의 특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직접 기부처를 살펴보고, 기부에 따른 전 과정을 투명하게 해 이를 중요시 여기는 Z세대인 미니 고객들의 참여가 활발했던 것 같다"며 "앞으로도 10대 청소년들과 함께하는 나눔 활동들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