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화학

효성첨단소재, 한화솔루션에 탄소섬유 공급...1600억 규모

수소차량용 연료탱크 보강에 사용...2027년까지 6년간 공급계약

  • 기사입력 : 2021년04월05일 13:55
  • 최종수정 : 2021년04월05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효성첨단소재는 한화솔루션과 고압용기에 쓰이는 고강도 탄소섬유를 장기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효성첨단소재는 한화솔루션에 2021년부터 6년 간 수소 차량용 연료탱크 보강에 쓰일 고강도 탄소섬유를 공급하는 장기 계약을 맺었다. 공급 규모는 약 1600억원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효성 마포 본사 전경 [사진=효성첨단소재] 2020.12.14 yunyun@newspim.com

탄소섬유는 안전성과 친환경성 때문에 차량의 압축천연가스(CNG) 연료 탱크나 수소 연료 탱크에 사용된다. 연료 탱크는 수백 기압의 고압 상태로 가스를 주입할 필요성 때문에 고강도 탄소섬유가 적용된다.

탄소섬유는 고강도·고탄성·경량화라는 특성상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항공 우주, 선박용 연료 탱크 등 다양한 용도로 확대 적용될 전망이다.

효성첨단소재는 2008년부터 본격적인 탄소섬유 개발에 돌입해 2013년부터 전주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했다.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도 론칭했다.

효성첨단소재는 2028년까지 전주공장에 1조원을 투자해 연산 2만4000톤 규모의 탄소섬유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4000톤 규모까지 증설하여 공장을 가동 중이다.

황정모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탄소섬유는 기후변화대응과 수소경제 활성화 추진의 핵심 소재"라며 "탄섬의 소재기술로 안전하고 깨끗한 뉴 모빌리티 구현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