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NH투자증권, 서울대학교와 퀀트 리서치 공동연구 MOU

빅데이터, 머닝러신, 인공지능 등 공동연구

  • 기사입력 : 2021년04월02일 10:46
  • 최종수정 : 2021년04월02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NH투자증권은 전날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서울대학교 산업시스템혁신연구소 산하 데이터 마이닝 센터(데이터 마이닝 센터)와 '빅데이터, 머신러닝, 인공지능 관련 퀀트 리서치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서울대 데이터 마이닝 센터는 최근 사회 트렌드인 빅데이터, 머신러닝, AI(artificial intelligence) 등을 활용한 퀀트 투자전략 모델을 개발했다. NH투자증권과 함께 지난해 12월 '텍스트 마이닝을 활용한 금융 데이터 관리'라는 주제로 포럼을 갖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NH투자증권은 전날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서울대학교 산업시스템혁신연구소 산하 데이터 마이닝 센터(데이터 마이닝 센터)와 '빅데이터, 머신러닝, 인공지능 관련 퀀트 리서치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최근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를 중심으로 퀀트 리서치 수요 증가함에 따라, 양적으로는 최근 리서치센터내 퀀트 전략팀의 인력 구성을 확대하는 한편 이번 서울대학교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의 MOU를 통해 질적으로 향상된 퀀트 리서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은 고려대와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MOU(Trading부문),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자산관리 핵심기술 공동연구'협력 MOU(WM자산관리)에 이어 이번 서울대 데이터마이닝 센터와 '빅데이터, AI 퀀트전략 공동연구'MOU(홀세일)까지 국내 유수 대학 연구기관들과의 산학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서울대학교 데이터 마이닝 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증권사 수준의 퀀트 리서치를 제공하고 고객 맞춤형 데이터 제공에 노력할 것"이라며 "NH투자증권은 디지털 플랫폼 비즈니스를 선도 증권사로서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