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뉴스핌 골프 클리닉] 몸 전체 균형이 무너지며 통증 발생한다면?

  • 기사입력 : 2021년04월01일 06:31
  • 최종수정 : 2021년04월01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모든 동작은 학습된다. 골프 등 공과 기구를 다루는 운동은 물론이고 달리기도 방법을 배우면 더 잘할 수 있다.

'배운다'는 것은 몸의 모든 해부학적 단위들이 서로 협조하며 효율적이고 능숙한 동작을 수행하도록 몸에 기억이 새겨지는 것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수영을 하는 것고 팔로 젓고 다리로 차며 호흡을 위해 머리를 물 밖으로 내미는 순간 '파흡'을 순간적으로 수행해내야 한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자전거를 배울 때도 다리로 페달을 밟아 추진력을 얻으며 몸의 중심을 잃지 않도록 움직이고 팔로 핸들을 조작하여 방향을 정하는 동시동작을 한다.

이처럼 우리 몸은 뭔가를 할 때 항상 학습을 거친다. 그런데 우리가 배운 기억을 잊는 기능이 있는데, 바로 '걸음마'이다. 사람들은 자기가 걷는다고 생각한다. 천만의 말씀. 사실은 몸이 걷고 있는 것이며 자신은 '걸으라'는 명령을 몸에 내리는 것이다. 직립보행로봇을 만들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면 사람이 걷는다는 것이 얼마나 복합적인 기능인지 짐작할 수 있다. 학습된 내용은 뇌 속에 명령어로 저장되어 있다. 물속에 뛰어들 때도 '수영 명령어' 코드가 실행되는 것이다.

실생활에서 우리는 주로 걷고, 때에 따라 뛰기도 한다. 걸을때 '보행 명령어' 코드가 실행되는데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고유감각 수용기능이 작동하고 몸의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한 복합적인(길항근) 근육-힘줄 단위(이하 근건단위)가 동작을 하는 것이다.

이런 기전에 의해 한 부위의 문제가 있을 때 관련된 통증이 본인이 의도하거나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파생되게 되는데, 이를 '연관통'이라 한다. 개념적으로 '방사통(radiating pain)'과 '전이통(referred pain)'으로 나눌 수 있다.

연관통은 직접적인 해부학적 연결은 없지만 기능적으로 연결되어 나타나는 통증이다. 방사통은 특히 척추 등에서 비롯된 신경압박이 그 신경이 지배하는 신체영역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이에 반해 직접 자극되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몸의 전체 균형이 무너지며 발생하는 통증은 전이통이라고 말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오른쪽 발목에 문제가 있어 통증을 느낀다면 이를 보상하기 위해 우측 발목관절 주변부와 발목을 움직이는 종아리의 근건단위가 평상시 움직임에 쓰는 힘보다 더 많은 힘을 지속적으로 사용해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2차적으로 아픈 오른쪽 발목을 덜 사용하도록 우측 발이나 좌측 발, 발목, 우측 무릎, 골반, 허리까지 통증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를 모두 '전이통'이라 한다. 이를 확인한 후 치료에 대한 순서가 정해지게 된다.

즉, 연관통이 발생한 부위의 통증을 환자가 호소한다고 그 부위에만 집중하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되는 것이다. 원인을 먼저 확인해야 한다. 이때 관절의 전신 축(신체정렬)이 중요한데, 축 상에 다리길이의 차이, OX형 다리의 형태, 골반의 기울어짐, 뒤틀림, 척추의 정렬 상태를 모두 참조하여야 한다. / 김현철 하남유나이티드병원 대표원장

히딩크 감독의 요청으로 선발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 제1호 상임 주치의. 2006년 월드컵도 동행했다. 지금은 하남 유나이티드병원을 '아시아 스포츠 재활의 중심'으로 만들기 위한 도전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