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경찰, 행복청 등 압수수색…前 청장 투기 의혹 강제수사

  • 기사입력 : 2021년03월26일 15:41
  • 최종수정 : 2021년03월26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가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청장 투기 의혹과 관련해 행복청을 압수수색했다. 행복청장은 차관급 공무원으로, 합수본이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를 시작한 후 첫 고위 공무원에 대한 강제수사다.

26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행복청과 세종시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본부, 전 행복청장 A씨 자택 등 4곳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광역도로 건설 관련 자료 및 유관기관 업무 협력 자료 등을 집중적으로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세종시와 국가 스마트산업단지 지정을 놓고 협의했는지를 파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수본에 따르면 A씨는 퇴임 후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로 들어가는 입구에 가족 3명과 함께 공동 명의로 9억8000만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수본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해 전·현직 고위 공무원 2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국수본은 A씨 포함 고위 공무원 2명과 별도로 1명도 추가로 조사 중이다. 현재 내사 단계로 혐의가 발견되면 즉시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1번국도 확장공사 봉암리 계획도면.[사진=행복청] 2021.03.14 goongeen@newspim.com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