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대륙은 빨간 물결, 공산당 100주년 맞아 중국 홍색관광 열기 펄펄

축제 분위기 예열 중국 방방곡곡 홍색 물결 넘실
징강산 루이진 준이 옌안 혁명 유적지 인산안해

  • 기사입력 : 2021년03월25일 11:52
  • 최종수정 : 2021년03월25일 11: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전역에 공산당 창당 100주년(7월 1일)을 기념하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100주년 기념일이 약 10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 공산당은 특별 기념 행사 준비와 함께 홍색 관광 분위기를 띄우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3월 23일 2020년 당중앙 언론 발표 제도를 발족한 이후 두번째로 언론 발표회를 갖고 공산당 100주년 행사 준비 로드맵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창당 100주년 활동의 주요 강조 사항과 함께 당원과 국민을 상대로 한 홍색 여행 계도, 선전, 교육 활동 등이 포함됐다.

24일 중앙TV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100주년 경축 활동 분위기를 북돋운다는 취지 아래 이날 100주년 경축 기념 활동 로고를 공개 발표했다. 빨간 색깔의 이 로고는 당기와 숫자 100을 도안해 넣고 공산당 창당의 해인 1921년과 100주년의 해인 2021년을 새겨넣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의 대표적인 홍색 여행지중 한 곳인 장시(江西)성 징강산 유적지에서 홍군복을 입은 여행객들이 경내를 둘러보고 있다. 2021.03.25 chk@newspim.com

공산당은 올해 특히 100 주년을 맞아 처음으로 '7.1 훈장'을 제정해 입당 50년차의 자격을 갖춘 약 710여 만 명의 당원들에게 공로상 형식으로 수여하기로 했다. 신화사 통신은 대상자들은 모두 70세가 넘은 원로 당원들로 신중국 건립에 공이 큰 모범 당원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100주년 경축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또다른 분야는 관광 문화 분야다. 공산당 선전부는 3월 23일 기자회견에서 중국 전역에 유적지 위주의 혁명 문물 3만 6000 여 곳, 이동 가능한 사물 형태의 100여 만 건의 문물이 있다며 이는 공산당 100주년의 진귀한 정신적 보물이라고 소개했다.

이들 문물과 유적지는 공산당 창당 100주년을 맞는 올해 홍색 관광의 대표적인 성지가 될 전망이다. 그중에서도 창당대회가 열린 상하이의 1대 당대회 유적지, 장시(江西)성 징강산 혁명유적지, 구이저우(貴州)성 준이(尊義)회의 유적지, 연안 혁명 유적지는 올 한해 홍색로드 위의 가장 번화하고 인기를 끄는 관광 포인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중국 공산당이 보물로 여기는 홍색 혁명 문물 가운데 중국에서 최초로 번역 소개된 '공산당 선언' 판본과 혁명가 방즈민(方志敏)의 '사랑스런 중국' 수기 원본, 개국대전 때 사용한 오성 홍기 등도 홍색 로드의 여정에 오른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1921년 7월 공산당 창당, 즉 1대 당대회가 열린 상하이의 공산당 1대 유적지 박물관을 찾은 여행객들이 대형 공산당 당기 앞에서 주먹 경례를 하고 있다.   2021.03.25 chk@newspim.com

여행업계에 따르면 올해 청명절 연휴(4월 3~5일)에 징강산과 준이시 옌안 등 예전 홍군활동 근거지및 대장정 루트 일대 여행 예약이 크게 늘었으며 곧바로 노동절 연휴(5월 1일~5일)가 이어지면서 홍색 관광지가 인산인해를 이룰 전망이다.

중국 여행 전문 포탈 '취날'은 코로나19가 기본적으로 퇴치된 상황하에서 창당 100주년의 해인 올해 청명절 여행객이 평상시인 2019년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공산당 혁명 근거지인 장시성 징강산 등지의 호텔 예약은 예년보다 30~40%나 늘어났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홍색로드의 여행 포인트는 자녀들의 교과 과정을 위한 합습용 여행 프로그램으로도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최근들어 혁명유적지 기념관 박물관 등 혁명 역사 공부를 겸한 가족단위 홍색 여행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공산당 선전부는 홍색관광 자원이 정비되면서 2004년에서 2019년 까지 15년 동안 연간 홍색 관광에 참가한 인원이 1억 4000만 명에서 14억 1000만 명으로10배 가까이 불어났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공산당 혁명 유적 시바이포의 이름 딴 백주 브랜드.  2021.03.25 chk@newspim.com

혁명유적지 산시(陝西)성 옌안(延安)은 요즘들어 홍색관광 열기가 가장 뜨겁게 끓어오르는 지역중 한 곳이다. 주말이나 연휴만 되면 옌안 혁명기념관과 양자링(楊家岭) 유적지. 자오위안(棗園)유적지 바오타산(寶塔山) 등의 관광지는 발디딜틈 없이 붐빈다. 공산당 선전부 관계자는 옌안은 2019년 한해 7300만 인차의 유커(遊客, 관광객)을 접객했다며 외국인들에게도 인기가 높다고 설명했다.

중국 공산당에 있어 홍색 관광은 사람들의 관광 수요를 만족시키는 것은 물론 혁명 체제 교육의 생생한 현장이 되고 동시에 낙후한 옛 혁명 기지의 경제에 호황을 가져다 주는 일석삼조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허베이(河北)성 핑산(平山)현은 예전 공산당 당중앙 소재 유적지인 시바이포(西柏坡) 덕분에 홍색 마케팅의 거점 지역이 됐으며 일찌감치 가난을 벗고 부자 마을로 탈바꿈 하고 있다. 홍색 여행 열기에 힘입어 관광 식당및 체험 과수원, 홍색 여행 기념품 점 등으로 8만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공산당의 창당 100주년 기념 로고. 2021.03.25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