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휴대폰으로 코로나 검사결과 확인" 대한항공,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

IATA와 시범운영 업무 협약
5월 중 승객 대상 시범운영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3월18일 19:42
  • 최종수정 : 2021년03월18일 19: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백신 여권 '트래블 패스'를 시범 운영한다.

대한항공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와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한항공 보잉 787-9 항공기 [사진=대한항공]

협약 체결에 따라 대한항공은 4월 중순 내부적으로 트래블 패스를 시범 운영한다. 5월에는 승객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트래블 패스는 항공 여행객이 각국에 입국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한 일종의 디지털 증명서다. 종이 문서와 비교해 검사 결과나 백신 접종 여부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위조 가능성도 낮을 것으로 기대된다.

IATA는 향후 트래블 패스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 정보까지 포함시킬 계획이다. IATA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및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 표준화되고 신뢰할 수단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자 지난해부터 앱 개발에 나섰고 각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해왔다.

대한항공이 5월 중 진행할 IATA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 대상 항공편은 인천발 로스앤젤레스행 KE011편이다. 해당편 탑승객은 당일 공항에 도착해 인천공항 소재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항원 검사를 받는다. 1시간 내외로 미리 설치한 앱을 통해 결과를 전송받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하고 보다 안전한 항공여행을 도모할 수 있도록 IATA와 다양한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