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야인' 윤석열 32.4%, 대권주자 1위 기염...이재명 24.1%·이낙연 14.9%

尹, 이재명 24.1%·이낙연 14.9% 제치고 단숨에 1위

  • 기사입력 : 2021년03월08일 10: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9일 2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직을 버린 이후 대권주자 1위로 올라섰다.

그간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밀렸던 윤 전 총장이 사퇴와 함께 '반문' 연대의 기수로 올라선 모양새다.

한국사회여론조사연구소가 TBS의뢰로 지난 5일 하루 동안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지난 4일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2.4% 조사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2021.03.04 pangbin@newspim.com

지난 1월 22일 실시된 KSOI의 같은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윤석열 전 총장의 지지율은 14.6%에서 32.4%로 수직 상승했다.

다만 이번 조사가 윤 전 총장이 사퇴의사를 밝힌 하루 뒤 진행된 만큼 '반짝'효과 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같은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24.1%,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4.9%,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7.6%로 나타났다.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가 2.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5%,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 0.4%로 조사됐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67.7%),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 평가층(52.8%), 보수성향층(50.9%), 60세 이상(45.4%)과 50대(35.3%),서울(39.8%), 대전/세종/충청(37.5%), 대구/경북(35.3%), 그리고 가정주부층(43.9%)에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이재명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8.3%),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44.2%), 진보성향층(41.9%), 40대(38.2%), 학생층(28.8%)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으며, 이낙연 대표는 광주/전라(35.2%)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