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1억1559만명대...뉴질랜드, 오클랜드 봉쇄 해제 예정 (5일 오후 1시24분)

  • 기사입력 : 2021년03월05일 14:51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13: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1559만명대를 기록 중이다. 사망자 수는 257만명에 가깝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5일 오후 1시 24분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 보다 42만3317명 증가한 1억1559만8160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9786명 늘어 256만9258명이다.

5일 오후 1시 24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현황. [사진=존스홉킨스대 CSSE]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882만4797명 ▲인도 1115만6923명 ▲브라질 1079만3732명 ▲러시아 424만1970명 ▲영국 421만3764명 ▲프랑스 389만5430명 ▲스페인 314만2358명 ▲이탈리아 299만9119명 ▲터키 274만6158명 ▲독일 248만4306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52만226명 ▲브라질 26만970명 ▲멕시코 18만8866명 ▲인도 15만7548명 ▲영국 12만4259명 ▲이탈리아 9만8974명 ▲프랑스 8만7988명 ▲러시아 8만6368명 ▲독일 7만1554명 ▲스페인 7만501명 등으로 보고됐다.

◆ 뉴질랜드, 이번 주말 오클랜드 코로나19 봉쇄령 해제 

뉴질랜드 정부가 오는 7일(현지시간)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시에 대한 봉쇄 조치를 해제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오는 7일 저녁 6시(한국시간 7일 오후 2시)부터 봉쇄 조치를 해제하고, 코로나19 경보를 2단계로 낮춘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정부는 지난달 27일, 오클랜드에 대한 코로나19 경보를 3단계로 격상하고 봉쇄 조치에 들어갔다. 3단계는 직장 출근과 학교 등교 등 필수적 활동을 제외하고 외출을 자제하 것을 골자로 한다.

봉쇄 기간 동안 2건의 감염 사례가 보고됐지만 이후 최근 5일 안에 신규 감염 사례는 없었다.

오클랜드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경보 1단계로 완화할 예정이다.

◆ "유럽의약품청, 러시아 스푸트니크 V 백신 동반심사 착수"

유럽의약품청(EMA)이 러시아산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 동반심사(rolling review)에 착수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의약품청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동반심사(rolling review)란 코로나19 대유행과 같은 공중보건 비상사태 속 효능이 기대되는 의약품이나 백신의 조속한 승인을 위한 평가 절차다.

일반적으로 시장 유통을 위한 의약품 사용승인 절차에는 약품의 효능·안전성·품질 심사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출해야 하지만 동반심사는 공식 자료 제출 전 진행 중인 연구에서 구할 수 있는 자료만 가지고 검토한다. 

의약품청은 "전반적인 시간표를 제시할 순 없지만 동반심사 검토로 최종 사용승인은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고 알렸다. 

백신 생산과 해외 공급을 담당하는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의 키릴 드미트리프 최고경영자는 "EU 내 사용이 승인나면 오는 6월부터 50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할 수 있다"고 알렸다.

러시아 가말레야연구소 개발의 스푸트니크 V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현지에서 사용승인을 받은 백신이다. 당시 1.2차 임상시험 자료만으로 승인돼, 효능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그러다 최근 의학 학술지 랜싯에 백신 효능이 91.6%에 달한다는 3차 임상시험 결과가 나와 세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지난 1월 헝가리가 유럽연합(EU) 국가 최초로 스푸트니크 V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며, 슬로바키아는 구매 계약을 맺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