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수요-공급기업이 차량용반도체 협력방안 모색…'미래차-반도체 협의체' 발족

자동차-반도체 기업간 협력모델 발굴·지원 추진
현대차·삼성전자 등 수요-공급기업 협의체 참여

  • 기사입력 : 2021년03월04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4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최근 글로벌 차량용반도체 수급 불안정 관련 대책을 모색하고 미래차·반도체 시장 선점, 국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수요-공급기업이 함께 차량용반도체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발족식을 개최하고 국내 자동차-반도체 기업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협의체는 최근 글로벌 차량용반도체 수급 불안정 관련 대책을 모색하고 미래차·반도체 시장 선점과 국내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중장기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대자동차, 삼성전자, 모비스, DB하이텍, 텔레칩스, 넥스트칩 등 수요-공급기업이 협의체에 참여했다.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구성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03.04 fedor01@newspim.com

우선 차량용반도체 수급 불안해결을 위한 단기 조치로 국내 자동차업계 요청에 따라 반도체 수급상황 개선을 위해 국제 사회와 긴밀히 논의하고 있다.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난달 17일부터 차량용반도체 부품에 대한 신속 통관을 지원하고 있다.

높은 신뢰성·안전성이 요구되는 자동차산업 특성상 차량용반도체에 대한 철저한 성능검증이 필요해 국내 팹리스, 모듈·부품사, 완성차사 등의 기존·신규 반도체 성능평가를 긴급 지원한다.

중장기 계획으로는 자동차기업과 파운드리, 팹리스 등 반도체 기업이 연계한 협력모델을 발굴·지원한다. 국내 차량용반도체 공급망(Value Chain)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기술개발, 성능·인증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관련 인프라 구축도 추진할 계획이다.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기술개발 사업,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 등 관련 연구개발(R&D)을 통해 차량용 반도체·부품 자립화도 적극 지원한다. R&D 결과물이 최종 양산까지 이를 수 있도록 차량용반도체 성능평가와 사업화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차량용반도체 특수성을 반영한 신규 전용사업 신설을 추진한다.

차량용반도체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기능안전성 시험평가와 신뢰성 인증 시설·장비 구축을 추진한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글로벌 차량용반도체 수급불안은 전세계적인 반도체 수급 불일치에 의한 것으로 단기간에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과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을 위해 이번 위기를 미래차-반도체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