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EU서 물량 80% 방치...'노년층 임상자료 부족·접종자 기피'

  • 기사입력 : 2021년02월26일 08:42
  • 최종수정 : 2021년02월26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유럽연합(EU)에 보내진 아스트라제네카-영국 옥스퍼드대 공동 개발의 코로나19(COVID-19) 백신의 약 80%가 접종되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다. 백신 5회분 당 4회분이 쓰이질 않고 있다는 의미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2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유럽질병예방센터(ECDC)와 기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7개 EU회원국에 공급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13만4707회분 중 484만9752회분이 아직 접종되지 않은 것으로 추산했다.

국가별로 확보 물량 대비 접종률은 이탈리아가 19%, 벨기에가 13% 등이다. 프랑스는 ECDC에 수치를 제공하지 않았지만 백신 추적사이트 코비드트래커에 따르면 11%로 추정된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의 노년층 임상시험 결과 자료가 부족하다는 이유에서 프랑스·독일·폴란드·이탈리아 등 정부가 65세 미만 연령층에 백신접종을 권고하지 않고 있고 또 일반인들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을 꺼리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현지 매체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과 인터뷰에서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에 문제가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의약품 당국으로부터 효능과 안전성을 승인받은 믿을만 한 백신"이라고 말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