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미얀마 시위 강경진압에 사상자 발생...폭력 자제 강력히 촉구"

"희생자 애도...불필요한 폭력 사용 자제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2월21일 00:18
  • 최종수정 : 2021년02월21일 0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외교부가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은 미얀마 여성이 사망한 것과 관련, 애도를 표하고 시위대를 대상으로 한 폭력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20일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았던 미얀마 여성이 19 결국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한 바, 희생자에 대해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에 대한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고 밝혔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스핌DB]

아울러 "금일 미얀마 만달레이시에서 시위대에 대한 강경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특히 "우리 정부는 미얀마 국민들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가 최대한 존중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시위대를 대상으로 과도하고 불필요한 폭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재차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그러면서 "정부는 합법적이고 민주주의적 절차에 따라 평화적인 방식으로 미얀마 내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