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문대통령 지지율 39%...'부동산·신현수' 이슈에도 횡보

부정평가 50%, 2주 전 대비 2%p 감소

  • 기사입력 : 2021년02월19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9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9%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부터 큰 변화 없이 30% 후반에서 40% 초반에 머무르는 모습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 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39%가 긍정 평가했고 50%는 부정평가했다. 2주 전과 비교하면 긍정률에는 변화가 없었고 부정률은 2%p 하락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진 = 한국갤럽] 2021.02.19 oneway@newspim.com

연령대별 긍/부정률은 20대(28%/52%), 30대(49%/43%), 40대(49%/48%), 50대(41%/53%) 60대 이상(33%/52%)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3%가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1%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 층에서도 부정률이 56%로 높았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코로나19대처가 36%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 '전반적으로 잘한다(6%)', '복지 확대(5%)' 순이었다.

부정 평가자는 가장 큰 이유로 '부동산 정책(26%)'을 꼽았다. 또 '코로나19 대처 미흡(1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인사 문제(7%)' 등도 거론됐다.

2주 전과 비교하면 긍정 평가 이유는 거의 변함이 없었다. 다만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북한·원전 관련 응답이 줄고 부동산, 코로나19, 인사 관련 언급이 늘었다.

이는 최근들어 2·4 부동산 대책 후속 입법, 민정수석 거취,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이 정치권과 언론에서 집중 조명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표본을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했다. 총 6841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5%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