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중기부, 유동성 위기 중소기업 50곳 구조개선자금 250억 지원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 본격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6:19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달 22일부터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 지속에 따른 유동성 위기 중소기업의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선제적 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협력은행(기업은행 등)을 연계해 경영위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계획 수립비용(최대 90%)과 신규자금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업력 3년 이상 법인기업 중 신용공여액 총 합계가 100억원 미만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지난해 하반기 시범운영(10개사 목표)을 통해 기업은행과 공동으로 신규 유동성 공급, 만기연장, 금리인하 등 15개사에 55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선제적 프로그램 운영절차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1.02.18 jsh@newspim.com

올해는 자금 지원규모를 250억원으로 확대하고, 50개사 내외의 경영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구조개선계획 수립과 신규자금을 연계지원할 계획이다.

시범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협력은행 범위와 권역별 협업 회계법인을 확대하고, 신규 금융지원 수단을 발굴하는 등 지원방식의 다변화도 추진해 구조개선 지원의 실효성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전국 18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재도전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