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중기 미세먼지 저감에 3년간 200억 투입…'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

최신 장비 구축·개선 지원
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중소·중견기업 제조 사업장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200억원을 투입,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가 구축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구축사업을 공고한다고 밝혔다. 제조 산업부분의 미세먼지 배출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감축을 지원하기 위한 이번 사업은 올해 4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실시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2019.10.24 jsh@newspim.com

지방자치단체, 대학, 연구소 등 비영리 기관을 대상으로 공모절차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과 관련된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사업 수행기관을 1곳 선정한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최신 장비 구축·개선을 지원하고 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과 성능평가를 지원한다.

미세먼지 다배출 중소·중견기업 사업장에 대한 현장컨설팅,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미세먼지 저감 교육·홍보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구축사업은 제조 산업부문의 기업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을 유도하는 사업"이라며 "아이·어르신 등 대기오염 취약계층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고 관련 업계의 미세먼지 저감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사업은 18일부터 산업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국가청정생산지원센터 홈페이지 등에 게재된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