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화이자 백신 3백만명분-노바 백신 2천만명분 추가도입"

정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2350만명분, 2분기내 접종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09:11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예방제(백신) 2300만명분 추가 도입을 확정했다고 알렸다. 이로써 기존 5600만명분에 더해 총 79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이 확보됐다.

특히 화이자 백신 추가도입분(300만명분)과 공급시기조절분(50만명분)을 포함해 350만명분과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을 2분기내 접종을 시작한다.

16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기존 5600만명분에 더해 2300만명분을 추가해 총 7900만명분의 백신 도입을 확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11월말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국민들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충분한 물량을 최대한 조기에 도입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pangbin@newspim.com

하지만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글로벌 제약사들의 생산 차질 문제, 더욱 치열해진 백신 확보 경쟁 등으로 인해 상반기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이 점점 커지고 있어 이에 대해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상반기에 추가로 2300만명분의 백신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초 하반기에 1천만명분을 공급받기로 계약한 화이자 백신 중 50만명분을 3월말에 앞당겨 공급받고 추가로 300만명분의 백신을 2분기에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렇게 되면 화이자 백신은 2분기에만 총 350만명분의 접종이 가능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의 도입을 확정하고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한다는 게 정 총리의 이야기다. 그는 "노바백스 백신은 우리 기업이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 공장에서 직접 백신을 생산하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며 "기술이전을 바탕으로 순수 국산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 중 정부를 대표해 질병관리청장이 SK바이오사이언스와 구매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이제 열흘 후면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정부는 전 과정에 걸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며 "국민들은 정부를 믿고 안내해 드리는 접종계획에 따라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어제부터 시행되고 있는 방역기준에 대해 국민들의 준수를 호소했다. 정 총리는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방역기준이 적용되고 있다"며 "2주간 사회적 실천력을 최대한 끌어올려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해야만 3월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개편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정 총리는 경고했다. 설 연휴 시기 주요 관광지에 많은 나들이객이 몰렸으며 부산, 강원 등지에서는 설날 가족모임이 계기가 된 감염사례가 하나 둘씩 확인되고 있는 상태다.

변이바이러스도 국내로 유입된 사례가 계속 늘어 현재까지 94건이 확인됐다. 영국발 변이바이러스는 전파력에 더해 치명률마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고 정 총리는 설명했다. 그는 "가장 큰 위험요인은 경각심의 이완"이라며 "안정이냐, 재확산이냐도 결국 여기에 달려있는만큼 '자율'에만 방점을 두지 말고, '책임'에도 무게를 두어 행동할 때"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