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우상호 "진보 정통 계승자가 적임" vs 박영선 "행정 경험과 추진력 강점"

박영선 캠프 "그동안 축적된 컨텐츠 보여준 '박영선 박람회'"
우상호 캠프 "민주당다운 후보가 누군지 적확히 드러났다"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01:1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0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간 벌어진 첫 TV토론에서 우상호 예비후보는 "범진보 결집을 위해서는 민주와 진보의 정통성을 계승하는 우상호가 적임자"라고 한 반면 박영선 후보는 국정경험을 통한 행정경험에서 우위에 있다고 자신했다.

박영선 후보는 15일 밤 MBC에서 진행된 첫 후보 경선 TV토론회에서 "제가 출마 선언을 한 뒤 민주당 지지율이 오르고 민주당 후보 지지율도 상승세를 기록했다"며 "여론분석 전문가들은 박영선 출마효과라는 말도 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국무위원으로서 행정 경험이 있다"며 "즉시 서울시장으로서 어느 부분이 미흡한지 발견해서 메워낼 수 있는 추진력이 있다"고 자신의 강점을 내세웠다.

박 후보는 "이제 서울은 디지털 경제 수도가 되어야 한다"며 "그동안 장관으로 소상공인 디지털화, 스마트공장을 만든 성과를 바탕으로 대전환 시대의 서울이 세계를 선도하는 수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오른쪽),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1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토론을 하고 있다. 2021.02.15 photo@newspim.com

반면 우상호 후보는 진보진영의 정통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야권 단일후보가 만들어져 양자 대결이 된다면 녹록치 않다"며 "승리를 위해서는 범민주진영의 대연대가 필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친서민정책, 진보 정책을 내걸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후보는 특히 "범진보 결집을 위해선 아무래도 민주와 진보의 정통성을 계승하는 우상호가 적임자"라며 "친서민 정책을 갖고 지지층을 더 결집하고, 외연을 확장해 내는 선거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우 후보는 그러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영입해 4선 국회의원으로 키워준 가장 민주당다운 후보를 냈을 때 민주당의 경쟁력이 살아난다"며 "가장 친서민 정책을 펼칠 수 있는 후보가 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서민의 애환을 이해하고 야당 후보와 차별화할 수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가장 잘 지킬 수 있는 후보, 우상호가 가장 경쟁력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첫 TV토론을 마친 뒤 각 캠프의 반응도 엇갈렸다. 박영선 예비후보 측 황방열 부대변인은 "서울시민들께서 서울의 미래비전 제시라는 측면에서 박 후보가 돋보인 토론이었다고 평가할 것"이라며 "그동안 축적된 정책 컨텐츠를 구체적으로 보여준 '박영선 박람회'였다"고 평했다.

우상호 예비후보 측은 "천만 서울시민이 이제야 인물과 정책 면면에서 우상호 후보가 얼마나 잘 준비된 후보인지 명확히 알 수 있었다"며 "민주당다운 후보가 누구인지 적확히 드러났고, 서민의 삶을 챙기려는 절실한 우상호의 진심이 토론을 압도했다"고 평가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