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독주에 대선후보 경선일 연기? 與 공식 부인에도 '갑론을박'

이개호 "조기 노출되면 맞춤형 공세, 늦게 하는 것이 이롭다"
이규민 "당에서 공론화 쉽지 않을 것, 의미 없다"

  • 기사입력 : 2021년02월15일 18:16
  • 최종수정 : 2021년02월15일 1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차기주자 순위에서 입도적인 1위를 유지하면서 여당 내에서는 대선 선거일 전 180일까지 대통령 후보를 선출해야 하는 당헌을 고쳐야 한다는 의견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솔솔 피워난 여당의 대선후보 경선 연기론에 '여당이 대선후보 경선 연기를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도 등장했다. 이에 여당은 지난 15일 "일부 언론의 '대선후보 경선연기론' 관련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내에서 논의된 바도 검토된 바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선을 그었다.

[수원=뉴스핌] 정일구 기자 = 여당의 차기 대선 유력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1.02.15 mironj19@newspim.com

그럼에도 여전히 각 의원마다 내년 대선 후보 선출일을 두고 다양한 의견이 나타나고 있다. 180일보다는 조금 더 늦춰서 선출해야 한다는 의견과 그에 대립해 당헌대로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관련 당헌에 대해 "180일이란 기간은 좀 길다"며 "조금 더 늦게 하는 게 훨씬 당에 이롭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후보가 조기에 노출이 먼저 되면 여러 가지로 상대방(야당)의 공격이나 맞춤형 공세가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을 근거로 들었다.

야당은 선거일 전 120일까지 대통령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 여당의 대통령 후보가 선출된 날부터 2달이 지나서 후보가 선출되는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우리 후보를 빨리 결정해서 일사불란하게 나가는 것도 좋지만 (이후) 후보가 당무까지 담당해야 하는데 당 운영상으로 봐도 지나치게 긴 기간 동안 이원체제로 가는 것도 선거에 그다지 이롭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기존 당헌대로 그대로 180일 전까지 뽑아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헌은 바꾸면 안 된다"며 "특별한 게 없다면 그대로 가야 된다"고 말했다.

이병훈 의원은 '야당에 비해 먼저 후보를 공개하면 집중 정치공세에 시달린다는 의견'에 "그건 저번 대선에도 그러지 않았냐"며 되물었다. 이어 그는 "특별한 사유가 있다면 개정을 통해서 해야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그냥 가야 된다"며 재차 강조했다.

이낙연 대표의 비서실장인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대선후보 경선연기론'에 대해 "저희는 고려한 적이 없다"며 일축했다. 오 의원은 "예정된 대로 갈 수밖에 없다"며 "그럴(경선 연기) 가능성이 없을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와 가까운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선 연기는 당에서 공론화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그는 통화에서 "시간이 필요한 분이 있을 것"이라며 "예전 대선 경선 룰 정할 때도 이런 논란이 있었는데 이제는 코 앞에 다가온 상황으로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