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SKC, 사업모델 혁신 성과로 보여줬다…지난해 실적 '好好'

지난해 전사업 흑자 기록...영업익 1908억·전년비 36.5%↑
동박 수요급증…정읍공장 풀가동·증설 일정 한달 앞당겨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4:0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C가 지난해 전 사업부문에서 흑자를 기록하며 활짝 웃었다. SKC는 전기차 배터리용 동박제조 투자사 SK넥실리스 인수 등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 혁신(BM)의 결과다. 올해 실적 전망도 매우 밝다. SKC는 전년대비 최대 60% 이상의 영업이익 상승을 목표로 세웠다.

◆ "올해 영업익 2500~3000억 달성 목표"

9일 SKC는 유튜브로 중계된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1908억원, 매출 2조7022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6.5%, 14.5% 증가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지난해 SKC 실적표 [사진=SKC] 2021.02.09 yunyun@newspim.com

SKC는 "지난해 비즈니스 모델 혁신의 결과로 전년대비 큰폭으로 증가한 실적을 달성했다"면서 "올해는 영업이익은 2500~3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고 말했다.

실제로 SKC는 지난 한해동안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매진했다.

1월에는 SK넥실리스 인수로 2차전지용 동박사업에 진출했으며 2월에는 화학사업을 분사했다. 시너지가 높지 않은 SKC코오롱PI, SK바이오랜드 지분은 매각했다. 12월에는 SKC솔믹스를 100% 자회사로 편입하고 반도체 관련사업을 통합했다.

◆ SK넥실리스, 정읍 5공장 증설 일정 앞당겨 추진

이 과정에서 전 사업 부문이 호실적을 내며 비즈니스 모델 혁신에 추진력을 더했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용 동박제조 투자사 SK넥실리스는 연초 파업 및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가동률 하락에도 한해 매출 3711억원, 영업이익 529억원을 기록했다. 유럽과 중국 등 전 세계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한 결과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동박 수요는 지난해 13만5000톤에서 올해 26만5000톤, 2025년 74만8000톤으로 급증하고 있다. 이 같은 속도에 맞춘 생산능력 확충이 시급한 과제다.

SK넥실리스는 밀려드는 주문을 소화하기 위해 정읍공장을 풀가동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지난해 정읍공장 4공장을 조기가동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 준공해 내년 초 상업화를 목표로 한 5공장 증설 일정도 앞당길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넥실리스 공장 전경 [사진=SKC] 2020.08.20 yunyun@newspim.com

SKC 관계자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정읍 5공장을 올해 상반기에 준공해 내년 1월부터 판매할 계획이었다"면서 "최근 동박 수요가 늘며 생산능력을 풀가동하고 있지만 일정을 앞당겨야 할 니즈가 강하다고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 자체적으로 증설 일정을 당초보다 1개월 반 앞당기고 있고 고객사와도 협의중"이라면서 "협의가 마무리되면 5공장의 판매가 당초보다 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필름사업, 물적분할 등 아직 결정된 바 없어"

화학사업 글로벌 합작사 SK피아이씨글로벌은 매출 6991억원, 영업이익 882억원을 달성했다. 4분기 정기보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지만 PO(프로필렌옥사이드), PG(프로필렌글리콜) 판매 호조로 큰폭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올해도 견조한 수요가 이어지면서 PO, PG 모두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SKC 관계자는 "지난해 10월21일부터 진행한 정기보수로 공정개선을 이뤘다"면서 " PO공장 10톤 증설 효과를, PG는 품질개선 통해 고부가가치제품을 보다 많이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필름사업을 진행하는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2020년 매출 9929억원, 영업이익 63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소폭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두배 가량 증가했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 호실적을 낸 영향이 컸다. SKC 관계자는 "중국에서 영업이익 절반을 냈을 정도로 상당히 성과가 좋았다"면서 "IT소재를 중심으로 한 추가적인 성장 투자 확대와 파트너링 등 다양한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필름사업 물적분할 등이 거론되는데 대해 "모든 가능성 열어놓고 살펴보고 있지만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반도체소재사업부문은 매출 3953억원, 영업이익 174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세라믹 부품, CMP패드 등 고부가 제품 판매가 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올해는 메모리‧파운드리 슈퍼사이클 추세에 따라 더 나은 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CMP패드 천안공장의 본격 상업화에 따른 이익률 개선 가속화도 기대된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