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국채금리 상승…30년물 2% 근접

  • 기사입력 : 2021년02월06일 05:26
  • 최종수정 : 2021년02월06일 05: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미국 국채시장에서 금리가 5일(현지시간) 다소 악화된 고용지표 발표로 주춤하면서 상승했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는 전날보다 2.2bp(1bp=0.01%포인트) 오른 1.169%에 거래됐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미 달러화.[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1.29 mj72284@newspim.com

30년물은 3.3bp 오른 1.974%를 나타냈으며 5년물은 0.1bp 내린 0.458%를 가리켰다.

정책 금리에 민감한 2년물은 3.2bp 내린 0.093%로 집계됐다.
.
국채 금리는 부진한 고용지표에도 부양책과 백신 접종 등 경기 개선 기대가 부각되면서 상승했다. 지난해 말 감소세로 전환했던 미국의 일자리가 지난달에는 소폭 증가했다. 실업률도 다소 내려갔다.

이날 미 노동부는 1월 비농업 부문의 고용이 4만9000건 증가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집계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고용이 5만 건 늘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해 12월 감소한 일자리 수는 14만 개에서 22만7000개로 상향 조정했다. 당시 미국의 일자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 속에서 8개월 만에 첫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대해 이안 린젠 BMO 캐피탈 마켓 미국 금리 전략 책임자는 "전반적으로 최근 국채의 하락 추세를 상쇄한 실망스러운 보고서"라고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