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SK네트웍스, 지난해 영업이익 1237억...전년비 13.1%↑

"SK매직 홈케어‧SK렌터카 모빌리티 성장 가속화"

  • 기사입력 : 2021년02월05일 13:49
  • 최종수정 : 2021년02월05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네트웍스는 연결기준 지난해 매출 10조6314억원, 영업이익 1237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액은 18.6%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3.1%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는 매출 2조7624억원, 영업이익 84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0%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SK매직의 홈 케어와 SK렌터카의 모빌리티 분야에서 고객 니즈를 반영한 신제품과 서비스를 지속 출시해 전년보다 높은 수익을 창출했다고 설명했다.

SK매직은 코로나19 상황에 걸맞은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 올클린 공기청정기, 스스로 직수정수기 등을 연이어 선보여 높은 호응을 받았다. SK매직은 매출 1조와 렌탈 계정 200만을 돌파했다.

SK렌터카는 지난해 통합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한 첫해로 차량 구매 및 정비, 보험, 내륙 단기렌터카 서비스 등을 통합 운영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차량인가대수 20만대를 돌파했다. 또한 테슬라 전기차 단기 렌탈 상품과 'EV 올인원' 패키지 등을 선보였다.

정보통신사업은 단말기 매출이 감소했지만 '민팃', '에이프릴스톤'을 통해 중고폰 리사이클 사업 및 ICT 라이프스타일 사업 확대에 성공했다.

워커힐은 연속된 객실 휴장과 뷔페 운영 중단 등으로 상당한 영업 손실을 감수할 수밖에 없는 상황 속에서도 프리미엄 고메 스토어인 '르파샤쥬'를 선보이고 '명월관'을 리뉴얼 오픈하는 등 고객 서비스를 확대하는 데 힘 쏟았다.

이와 함께 SK네트웍스는 지난해 직영주유소와 핀크스 양도, 명동사옥 매각 등을 통해 성장을 위한 투자재원을 마련하고 재무 건전성을 높였다.

SK네트웍스는 올해 홈 케어와 모빌리티를 축으로 하는 성장사업을 지속 강화하는 동시에,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전환(DT)을 활용해 비대면 트렌드에 관한 대응력을 높이는 한편, 사회와 환경을 함께 고려하는 ESG 경영기반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불확실한 환경을 극복하고 기회로 전환할 수 있도록 사업 단위의 실행 전략을 보다 업그레이드해 성장스토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면서 "추가적인 신성장 동력 확보에도 힘써 비즈니스 모델 혁신과 기업가치 제고, 사회적 가치 창출이 어우러지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