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머스크 "테슬라 품질 문제 있긴 있다...증산 시기엔 사지 마라"

  • 기사입력 : 2021년02월04일 17:27
  • 최종수정 : 2021년02월04일 2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모델3 등 차량에 품질 문제가 없지는 않다고 밝혔다. 수년 간 테슬라의 품질 문제를 지적해 온 차량 비평가들의 주장이 전혀 근거 없는 것은 아니라고 인정한 셈이다.

차량 품질을 평가하기 위해 직접 차를 해부해 평론하는 것으로 유명한 엔지니어링 컨설턴트 샌디 먼로는 지난 2018년 초 모델3에 대해 "90년대 기아차에서나 볼 수 있는 결함이 있다"고 혹평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는 당시 미국 자동차 매체 '오토라인'에 모델S의 외부 패널들 간 고르지 못한 균열과 엉성한 페인트 작업 등을 지적하며, "이런 상태의 차량이 출시됐다니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그간 테슬라(NASDAQ: TSLA)의 품질 지적에 '성질 내기'로 반박해 왔지만, 먼로의 혹평 이후 3년이 지난 이 달 2일(현지시간) 먼로에게 직접 "당신의 지적이 정확했다고 생각한다"고 인정했다.

머스크 CEO는 먼로의 유튜브 채널 및 팟캐스트인 '먼로 라이브'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새로운 모델의 증산 시기에는 테슬라 자동차를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먼로가 '기아차' 발언을 했던 2018년 당시는 테슬라가 모델3 초기 생산 목표를 맞추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시기였다.

미국 CNN은 머스크가 이러한 점을 시인한 만큼 올해 말 생산이 시작되는 사이버트럭 픽업의 품질 문제를 경고한 것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머스크 CEO는 "친구들이 나에게 '언제 테슬라 차를 사야 하냐'고 물으면, '출시 직후 아니면 생산이 안정기에 들어섰을 때 사라'고 답해 준다"며 "증산 시기에는 생산을 끌어올리며 모든 세부사항을 완벽히 맞추기가 극도로 어렵다"고 말했다.

먼로는 이날 인터뷰에서 최근에도 품질 문제가 있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그는 지난해 말 2021년형 모델3를 구입해 자신보다 한 달 늦게 구입한 지인의 차량과 비교를 했더니 한 달 만에 품질이 크게 개선됐음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먼로는 "지인의 차는 그야말로 완벽하지만, 내 차는 한 달 먼저 만들어졌을 뿐인데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머스크 CEO는 "테슬라는 지난해 12월까지도 지속적으로 품질 개선을 위한 진전을 보여 왔고, 생산 속도를 계속 가속화하는 과정에서 문제를 더욱 빨리 파악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머스크 CEO는 먼로가 지적하지 않은 문제를 먼저 꺼내기도 했다. 먼로가 모델3의 좌석이 경험해 본 자동차 좌석 중 최고였다고 칭찬하자, 머스크는 초기 모델S 좌석은 "돌덩이 같았다. 내가 앉아 본 좌석 중 최악"이라는 평가를 내놓았다.

테슬라의 품질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테슬라 차량 대부분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내놓은 컨슈머 리포트(Consumer Reports)는 품질 관리 문제로 테슬라의 최신 모델인 모델Y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을 추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 비영리단체인 소비자협회(Consumer Union)가 발행하는 소비자 잡지인 컨슈머 리포트는 최근 테슬라가 출시한 4가지 모델 중 모델3에 대해서는 '추천'을 제시했으나 이마저 2019년 초 철회했다. 컨슈머 리포트는 페인트칠에 머리카락이 섞여 있었다는 등의 문제를 지적했다.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모델3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