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제2의 기생충' 신호탄

  • 기사입력 : 2021년02월04일 09:28
  • 최종수정 : 2021년02월04일 09: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전세계 평론가협회상을 휩쓸며 '오스카' 청신호를 켠 영화 '미나리'가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부문 후보에 올랐다. 아쉽게 작품상 노미네이트는 불발됐으나 오는 28일 본 시상식 수상 가능성에 기대가 쏠린다. 국내에서는 3월 3일 개봉이 확정됐다. 

◆ 작품상·연기상 후보 불발됐지만…'기생충' 계보 이을까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은 3일 오전 8시 30분(미국 현지시간) '미나리'가 최고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음을 알렸다.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 시상식과 더불어 양대 영화상의 권위를 자랑한다.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특별한 여정과 이야기를 담은 '미나리'가 골든글로브의 선택을 받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판씨네마(주)] 2021.02.04 jyyang@newspim.com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및 관객상 수상을 기점으로 미국 영화협회 및 시상식을 싹쓸이하며 59관왕 110개 노미네이트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자연히 골든글로브와 더불어 지난해 '기생충'에 이은 오스카 후보 입성과 수상에 전세계적인 관심이 쏠린다. '미나리'는 전 세계를 관통하는 보편적이고도 아름다운 이야기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먼저 가능성을 입증할 전망이다. 

특히 '미나리'는 미국 현지 매체로부터 "올해 최고의 영화"(DBR), "'기생충'을 이을 오스카에서 주목할 작품"(Deadline Hollywood Daily), "이 영화는 기적이다"(The Wrap), "국경을 초월한 최고의 영화"(Vague Visages), "세상의 아름다움이 담긴 작품"(Boston Hassle) 등 해외 유수 매체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밖에 전문 영화 매체 버라이어티와 가디언지에서 아카데미 유력 후보로 선정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외국어영화상 후보 예견된 수순?…오히려 수상 가능성↑ 예측도

당초 기대했던 작품상이나 연기상 부문 후보에는 지명되지 못했지만 실망은 이르다. 오스카 4관왕에 빛나는 '기생충' 역시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바 있어 '미나리'의 행보에도 충분히 기대가 쏠린다는 평가다. 지난해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라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성공했으며,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외국어영화상)까지 4관왕에 올랐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골든 글로브 시상식 공식 홈페이지]2021.02.04 jyyang@newspim.com

앞서 미국 현지 매체는 '미나리'가 외국어영화 후보에 분류될 것이라고 보도하며, 이같은 상황은 이미 예측된 바도 있다. '미나리'의 제작사는 할리우드 유명 배우 브래드피트의 플랜B로 미국 자본으로 제작된 영화다. 그럼에도 등장인물 중 대부분이 한국어를 주로 쓴다는 이유로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분류될 거란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현지 영화인들에게조차 인종차별적이라는 비판이 나왔으나 결과적으로 이변은 없었다.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는 '미나리'와 함께 덴마크 영화 'ANOTHER ROUND', 'LA LLORONA', 'THE LIFE AHEAD', 'TWO OF US'가 지명됐다. 골든글로브 후보작을 발표한 페이지에도 '미나리'가 미국 영화로 게재돼 있는 다소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작품상, 연기상 후보 불발은 아쉽지만 오히려 수상은 기대해볼 만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미나리'가 '기생충'의 뒤를 이어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성공하고 오스카 낭보까지 연이어 전해줄지 지켜볼 일이다. 오는 3월 3일 국내에 개봉한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